검색

조선신보, “미국 자기본위적 거래방식 고집하면 문제 해결 요원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15조미가 생산적인 대화들을 이어나가기 위한 요건이라는 기사를 통해서 미국의 패권적 발상이 극복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선신보>조미 쌍방은 대등한 입장에서 대화에 임하고 있는데 미국이 이 사실을 외면하고 조선이 저들의 요구에 따라 움직이면 <보상>을 주겠다는 적반하장격의 논리, 자기 본위적인 거래방식을 고집한다면 문제 해결을 요원하게 만들 뿐이라고 지적했다.

 

<조선신보>는 미국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나자 북미 협상의 조건에 관해 무지막지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볼튼의 ‘(조선이) 탄도미사일, 생화학무기를 포함한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한다면 경제의 발전전망이 있다’, 비건도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핵연료 사이클의 모든 영역을 제거하는 것’, ‘모든 것이 합의될 때까지 아무것도 합의될 수 없다는 등 조선 측에 <더 큰 양보>를 요구하는 논리를 전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패권주의자들이 앞으로도 주도권을 쥔다면 북미대화는 좌절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조선신보>는 밝혔다.

 

이어 <조선신보>핵전쟁 위협과 제재 압박을 가하여 조선의 자위적 핵억제력 포기를 실현해보려던 미국의 기도가 패권적 발상이라면 저들은 핵전쟁 위협을 지속하면서 <경제적 보상> 미끼로 삼고 조선의 핵과 탄도로케트의 폐기를 노리는 것 또한 패권적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계속해 <조선신보>조선을 핵과 탄도로케트 개발에로 추동하고 떠밀어준 요인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전환과 대결 정책에 기초한 핵전쟁 위협의 제거가 목표이며 비핵화는 조선에 있어서 미국의 그릇된 사고와 행동을 바로잡는 과정, <세계 최대의 핵보유국>이 조선을 과녁 삼아 적용하려던 패권주의에 종지부를 찍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을 위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에 서명한 것은 북미 양국이 70여 년간 지속된 적대시 정책 포기를 약속한 순간이었는데 아직 이 약속이 실천되지 않고 있다고 <조선신보>는 지적했다.

 

계속해 <조선신보>는 이번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북이 영변핵실 완전폐기, 그리고 미국의 유엔 제재 일부 해제를 제안한 것은 군산복합체의 의향을 거스르고 조미 협력의 새 시대를 개척하겠다고 약속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은 미국의 핵전쟁 위협을 제거하는 군사 분야 조치에 착수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보고 아량을 베풀어준 것이지 부동산 거래를 하듯이 경제적 대가를 받으면 핵전쟁억제력을 포기하겠다는 제안이 결코 아니라고 못 박았다.

 

그런데 미국의 패권주의자들이 영변+@’, ‘핵과 탄도미사일 포기라는 요구를 하면서 일괄타결’, ‘빅딜을 말한다면 생산적인 대화를 이루어질 수 없으며 오히려 교착국면이 이어지고 조선과 미국의 군사적 대립의 구도가 한층 더 부각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신보>는 북미대화가 계속되기 위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상호존중의 원칙에서 공정한 제안을 마련하고 올바른 협상 자세를 가지고 문제해결에 임할 때 조미 쌍방은 비핵화를 향한 커다란 첫걸음을 내디딜 수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