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3일, 다시 타오르는 ‘자유한국당 해체, 적폐청산’ 촛불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3-19

▲ 4.16연대, 5.18시국회의, 민중공동행동이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23일 자유한국당 해체와 적폐청산을 위한 범국민 촛불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편집국

 

이번주 주말(23) 광화문 광장에서 자유한국당 해체와 적폐청산, 사회대개혁을 요구하는 범국민 촛불대회가 개최된다.

 

4.16연대, 5.18시국회의, 민중공동행동은 18일 오후 12시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계획을 밝히며 촛불대회에 함께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적폐 잔당인 자유한국당은 마땅히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의원직을 총사퇴하여 그 죄값을 치르는 대신, 이미 촛불항쟁으로 그 대표성이 부정된 국회 의석을 방패삼아 촛불 민의의 실현을 가로막기에 여념이 없다이로 인해 촛불 민의 제도화를 위한 수많은 과제들이 낮잠을 자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들은 자유한국당이 새 정부의 실정으로 반사이익을 얻는 상황이 되자, 촛불항쟁이 언제 있었냐는 식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소속 의원들의 5.18 망언, 적폐정권의 총리이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하기 위해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는 황교안 전 총리의 대표선출, 나경원 원내대표의 시대착오적인 색깔론 및 반민특위가 국민을 분열시켰다는 등의 친일매국 망언, 선거제도 개혁 거부 등을 지적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행태는 촛불항쟁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자유한국당이 있는 한 촛불 민의의 실현,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은 불가능함을 보여준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의 해체 없이는 5.18의 정의도,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도, 공작정치를 일삼던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개혁도 이뤄질 수 없으며, 촛불의 염원이던 이 땅의 민주와 정의, 민생, 평화와 통일시대는 역행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3일 범국민 촛불대회는 광화문 광장에서 오후 4시 촛불 시민 연설회, 5시 범국민대회 순으로 진행된다. 7시 경에는 행진이 예정되어 있다.

 

 

----------------------------------------------------------------

[기자회견문]

 

자유한국당 해체,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위한

3.23범국민 촛불대회에 함께해 주십시오.

 

촛불항쟁이 있은 지 2년 반이 되어가는 지금, 자유한국당의 행태가 도를 넘고 있습니다.

 

박근혜 국정농단의 공범이자 적폐 잔당인 자유한국당은 마땅히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의원직을 총사퇴하여 그 죄값을 치르는 대신, 이미 촛불항쟁으로 그 대표성이 부정된 국회 의석을 방패삼아 촛불 민의의 실현을 가로막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이로 인해 촛불 민의 제도화를 위한 수많은 과제들이 이들의 방해로 낮잠을 자고 있으며, 2년이 넘도록 국회는 식물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들은 이제 더 나아가, 새 정부의 실정으로 반사이익을 얻는 상황이 되자, 촛불항쟁이 언제 있었냐는 식의 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소속 의원들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 유공자를 괴물로 매도하고, 망언 3인 중 두 명은 전당대회에 출마해 활개를 치고, 그 중 한 명은 최고위원으로 당선이 되기까지 하였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적폐정권의 총리이자,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방해하기 위해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을 받는 이를 대표로 선출하였습니다. 그는 5.18 망언자들을 단호히 징계하겠다고 약속하는 대신,“5.18 유공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들에게 영합하였으며, “태블릿 PC 조작을 운운하며 탄핵을 부정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는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으로 모처럼 찾아온 한반도 평화의 흐름에 찬물을 끼얹더니, 급기야 반민특위가 국민을 분열시켰다, 국적을 의심케하는 친일매국 망언으로 국민을 아연케 하였습니다.

 

그렇게 적폐정권의 총리와 국적불명의 원내대표를 세운 자유한국당은 비례대표를 없애고 지역구를 늘리자며 사실상 그간 논의돼 온 선거제도 개혁안을 정면으로 거부하였으며, 자신들의 방해로 인해 선거제도 개혁을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하려 하자 감히 의원직 총사퇴를 걸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의 이러한 행태는 촛불항쟁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자유한국당이 있는 한 촛불 민의의 실현,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은 불가능함을 보여준 것입니다. 자유한국당의 해체 없이는 5.18의 정의도,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도, 공작정치를 일삼던 국정원 등 국가기관의 개혁도 이뤄질 수 없으며, 촛불의 염원이던 이 땅의 민주와 정의, 민생, 평화와 통일시대는 역행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이러한 반개혁, 촛불의 부정은 결코 용납될 수 없으며, 국민의 힘으로 이들의 시대착오적 행태에 철퇴를 가해야 합니다.

 

이에 4.16연대, 5.18시국회의, 민중공동행동은 촛불 민의 실현이라는 시대적 대의와 국민의 명령을 받아, 자유한국당의 해체와 적폐청산-사회대개혁을 촉구하는 범국민 촛불대회를 오는 323일 오후 5,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하고자 합니다.

 

국민 여러분,

촛불을 부정하고 왜곡하는 이들에게, 촛불 민의가 여전히 살아있음을 보여줍시다.

국민의 힘으로,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고,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이뤄냅시다.

323일 범국민 촛불대회에 다시 모여, 촛불 이전으로 되돌아갈 수 없음을 명백히 보여줍시다.

 

2019318

4.16연대 / 5.18시국회의 / 민중공동행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