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EMP 공격 대비한 행정명령에 서명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3-27

 

트럼프 대통령이 전자기파(EMP) 공격에 대비하는 것을 골자로 한 대통령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6(현지 시각) 발표한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EMP에 대한 국가적 대응력 조율이라는 제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으며, 이 행정명령은 정보 수집과 실험, 민간부문과의 조율 등 방어 조치들을 이행하도록 지시해 EMP 상황에서의 대응력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국의소리(VOA)는 보도했다.

 

이번 행정명령에는 국방부와 국무부, 국토안보부, 상무부, 에너지부, 국가정보국(DNI), 연방재단관리청 등이 EMP 공격에 따른 위험 요소들을 분석하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내용 등이 포함돼 있다.

 

미국 정부가 EMP 위험을 공식 거론하고, 행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을 적시한 행정명령을 발동시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북의 EMP 공격으로 치명적인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해 왔다.

 

제임스 울시 전 CIA 국장과 올리 하이노넨 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차장 등은 EMP 공격이 물리적 핵 타격 보다 훨씬 치명적인 피해를 줄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일부 미국 언론들도 EMP 공격에 따른 사회기반시설 붕괴와 질병 등으로 미국인 90%가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도 보도한 바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인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필요한 일을 할 것이라며 “EMP 대응력 향상에 대한 포괄적인 정책을 담은 오늘 행정명령은 현존하는 위험과 미래의 위협을 항상 경계하겠다는 행정부의 약속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