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가 위기사태도 전혀 아랑곳하지 않는 자유한국당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05

 

정부는 4일 강원도 동해안 일대 산불로 큰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총력대응을 위해 5일 오전 9시부로 강원도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에 재난 사태를 선포했다.

 

강원도 동해안 일대의 산불은 5일 오전에 다행히 큰 불은 잡혔으나,  여전히 산불 진화를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다. 

 

그런데 국가의 심각한 위기 상황이 벌어졌는데 자유한국당의 행태로 인해서 국민들이 분노를 하고 있다.

 

4일 저녁 재난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할 안보실장이 국회에 발이 묶여 위기 대응 지휘에 차질을 빚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4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업무보 고를 진행했다.

 

강원도 산불 사태에 위기 대응을 하기 위해 정의용 안보실장을 빨리 보내자고 홍영표 국회운영위원장은 제안했으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에 합의하지 않았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사람들 보기 쉽나라는 발언을 하면서 정의용 안보실장의 발목을 잡았고,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은 질문 시간까지 넘겨 가면서까지 회의 진행을 더디게 했다.

 

결국 정의용 실장은 밤 1038분 국회를 나와 긴급회의를 주재했다.

 

이에 나경원 원내대표는 종료 뒤 언론과의 전화 통화에서 회의 중이라 화재 상황을 파악하지 못한 상태였다면서 안보실장이 가야 하는 내용도 충분히 파악하기 힘들었다고 해명했다.

 

온 국민들은 강원도 일대 산불 사태를 보면서 가슴을 졸이고 있는데, 그 상황조차 파악을 하지 못했다고 떳떳하게 말하는 나경원 원내대표는 과연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생각하고 있는가 하는 의문을 던질 수밖에 없다.

 

국민보다, 국가보다 자유한국당의 정치적 쟁점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자유한국당을 그대로 둔다면 피해는 오로지 우리 국민들이 입는다.

 

모든 적폐의 온상이자, 몸통 자유한국당, 국민들의 생명을 우습게 여기는 자유한국당을 해체시켜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