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선희 "볼턴, 사리분별없이 말하면 좋은 일 없을 것"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20

 

최선희 북 외무성 제1부상이, 2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볼턴 미 국가안보 보좌관이 최근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말한 것에 대해 경고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소식에 의하면 지난 17일 볼턴 보좌관이 블롬버그 통신과 기자회견에서 북이 3차 북미 정상회담 전에 핵무기를 포기하기 위한 전략적 결정을 해야 한다느니, (북이) 진정한 표시가 있어야 한다느니하는 등의 발언에 한 것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고 조선중앙통신사가 보도했다.

 

최선희 제1부상은 먼저 원래 우리는 볼턴 보좌관이 언제 한번 이성적인 발언을 하리라고 기대한 바는 없지만 그래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라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하여 어떤 취지의 대화가 오가는지 정도는 파악하고 말을 해도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선희 제1부상은 볼턴의 이 발언은 제3차 수뇌회담과 관련한 조미 수뇌분들의 의사에 대한 몰이해로부터 나온 것인지, 아니면 제 딴에 유모아적인 감각을 살려서 말을 하느라 하다가 빗나갔는지 어쨌든 나에게는 매력이 없이 들리고 멍청해 보인다고 조소했다. 

 

계속해 최 제1부상은 볼턴의 이 답변에서는 미국 사람들의 발언에서 일반적으로 느끼는 미국식 재치성도 논리성도 찾아보기 힘들다앞으로 계속 그런 식으로 사리분별 없이 말하면 당신네한테 좋은 일이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