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위원장, 세상의 관심사로 되는 한반도, 지역정세 의견교환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25,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첫 정상회담을 약 1시간가량 했다.

 

북러 정상은 이날 오후 4시경(현지 시각)부터 확대 회담을 시작했으며 525(현지 시각) 즈음에 마쳤으며 만찬장으로 이동했다.

 

확대 회담에는 북측에서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러시아 측에선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유리 우샤코프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북한 주재 대사, 예브게니 디트리흐 교통부 장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북극개발부 장관, 올렉 벨로제로프 철도공사 사장, 아나톨리 야놉스키 에너지부 차관 등이 배석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북러 정상회담 확대 회담 모두 발언에서 세상이 관심적으로 보는 초미 관심사로 되는 조선반도와 지역정세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앞으로 전략적으로 이 지역 정세와 안정을 도모하고 공동하고 정세를 관리해나가는 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어 전통적인 두 나라 관계를 보다 새 세기 요구에 맞게 건전하고 발전적으로 키워나가는 데서 나서는 그런 문제들을 교환하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김정은 위원장은 말했다.

 

계속해 김정은 위원장은 한 시간 넘게 오랜 시간 동안 서로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 초미 문제들에 대해서 이미 의견을 교환했다. 이 기회를 빌어서 푸틴 각하와 러시아의 친근한 벗들, 러시아 인민들에게 보내는 우리 국가와 인민의 따듯한 인사를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푸틴 대통령은 단독회담에서 풍부한 회담을 가졌다조선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조선반도 정세가 긍정적 방향으로 전환되기 위해서 저희가 어떤 행위를 취재야 할지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단독회의에서 우리 관계 역사에 대해서 언급하고 또 현재 실태와 앞으로 전망에 대해서 다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