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산] 남북관계 내정간섭 한미워킹그룹 해체하라!

가 -가 +

이대진 통신원
기사입력 2019-05-08

 

▲ 범민련 부산연합, 평화통일센터 하나, 부산주권연대가 8일 오전 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워킹그룹해체를 외치고 있다.     © 이대진 통신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8일 방한한다.

 

비건 대표의 방한 일정 중에서 <한미워킹그룹> 4차 회의도 포함되어 있다.

 

8일 부산 미 영사관 앞에서는 <남북관계 내정간섭 한미워킹그룹 해체하라!> 는 기자회견이 범민련 부산연합, 평화통일센터 하나, 부산주권연대 주최로 진행되었다.

 

김동윤 평화통일센터 하나 대표는 북미회담 파탄의 책임은 미국에게 있으며, 남과 북이 합의했던 사업들도 <한미워킹그룹>이 제동을 걸고 있다. <한미워킹그룹>이야말로 남북관계를 차단하고, 분단체제를 유지시키는 조선총독부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고 규탄하였다.

 

그러면서, 오늘 대북정책 특별대표라는 비건이 서울에 와서 4차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진행하게 되는데 미국이라는 나라가 있고서는 남과 북의 정상이 합의한 모든 선언들이 휴지조각이 되고 있으며, <한미워킹그룹>이 있고서는 남북의 모든 노력이 물거품에 지나지 않는다.”평화를 사랑하고 통일을 지향하는 부산시민들이 <한미워킹그룹>의 본질을 똑똑히 보고 남북관계 발전을 한걸음 더 전진시키기 위해 미국의 내정간섭 중단시키고 <한미워킹그룹> 해체에 동참해달라고 시민들에게 호소하였다.

 

이성우 범민련 부산연합 의장은 발언에서 미국이 북과 싱가포르 합의를 통해 북한과 새로운 관계를 맺자고 약속하는 것을 보고 그것을 믿고 싶었지만, 또다시 하노이 회담을 파탄 내는 것을 보면서 여전히 그들의 본성은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우리는 외세에 기댈 것이 아니라 우리민족끼리, 우리민족의 힘으로, 우리 스스로 결단해서 이 나라의 평화 번영을 맞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 이성우 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스스로 촛불의 힘으로 대통령이 되었다고 했는데, 평화와 통일을 갈망하는 8천만 겨레의 그 마음을 자신 있게 받아들여서 미국놈 눈치 보지말고, 15만 평양 시민들에게 약속했듯이 자주와 자결 우리민족의 힘으로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룰 수 있도록 자신감을 갖고 행동할 것을 촉구하였다.

 

김인규 부산주권연대 공동대표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판문점 선언의 정신은 우리민족의 문제는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정신이라며 우리는 남북관계 내정간섭하는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즉각 해체하고 미국은 싱가폴 선언의 정신으로, 문재인 정부는 4월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선언의 정신으로 되돌아가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 평화를 사랑하는 부산시민이 한미워킹그룹 반드시 해체시키자고 발언하는 김동윤 평화통일센터 하나 대표     © 이대진 통신원

 

▲ 미국눈치보지말고 우리민족끼리 평화 번영 통일로 나가자고 발언하는 이성우 범민련 부산엽합 의장     © 이대진 통신원

 

▲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김인규 부산주권연대 공동대표     © 이대진 통신원

 

▲ "한미워킹그룹 해체하라!" 구호를 외치는 참가자들     © 이대진 통신원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아래-----------------------------------

 

남북관계 내정간섭하는 한미워킹그룹 즉각 해체하라!

 

오늘 8일부터 10일까지 미 국무부 비건대표가 참가하는 한미워킹 그룹회의가 서울에서 열린다.

 

지난 하노이회담을 무산시킨 미국의 북한 선비핵화 강도적 요구와 최근 군사적 대북압박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이번 한미워킹 그룹회의를 우리는 우려하고 있다.

 

지난 시기 한미워킹 그룹에서 미국이 한 말들을 보면 일제강점시기 조선총독부를 연상시키는 남북관계 내정간섭을 일삼아 왔다, 개성공단 및 금강산 관광재개를 불허하는 것도 모자라 4월 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선언에 합의된 남북관계 개선조치조차 한미워킹그룹 회의에서 미국의 승인이 없으면 진행하지 못하거나 속도조절을 해야 하는 웃지 못할 일들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났다.

 

또한 북미관계에 있어서도 지난해 싱가폴 북미정상선언에서 합의한 새로운 조미관계 수립의 방향이 아니라 구시대적인 북한 선비핵화 논리를 우리에게 강요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는 한미워킹그룹이 이런 남북관계 내정간섭을 자행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에게 할 말을 못하고 있는 문재인 정부도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판문점 선언의 정신은 우리민족의 문제는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정신이다. 우리 민족의 운명과 직결되어지는 남북문제를 다른 나라인 미국의 협의와 승인이 있어야 한다는 게 말이라도 되는가? 이것이 문재인 정부가 말하는 한미동맹이고 한미공조라면 당당히 그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남북관계 내정간섭하는 한미워킹그룹 회의를 즉각 해체하고 미국은 싱가폴 선언의 정신으로, 문재인 정부는 4월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선언의 정신으로 되돌아가기를 강력히 요구한다.

 

201958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