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뜨거운 인정미를 지니는 것, 선전일꾼들에게 사활적인 문제”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5-13

 

북에서 당 초급선전 일꾼들이 지녀야 할 품성으로 뜨거운 인정미를 강조했다.

 

<노동신문>13일 논설 뜨거운 인정미는 당 초급선전 일꾼들이 지녀야 할 중요한 품성이라는 기사를 통해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인정미는 인간에 대한 열렬한 사랑을 지니고 다른 사람들과 정을 나눌 줄 아는 미덕으로, 인간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자양분과도 같으며 인정미를 지닌 일꾼일수록 군중이 믿고 따르게 되며 존경과 사랑을 받게 된다고 논설은 밝혔다.

 

먼저 논설은 뜨거운 인정미를 지니는 것은 당 초급선전 일꾼들에게 있어서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하면서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우리 당 초급선전 일꾼들은 당원들과 근로자들 속에서 직접 선전선동 활동을 벌이는 당사상전선의 전초병이며 정치활동가로 당 사상 사업의 성과 여부는 중요하게 초급선전일군들의 품성 특히 인정미와 관련되어 있다. 초급선전 일꾼들이 불같은 사랑과 정을 지니고 선전선동 사업을 마음과의 사업, 감정과의 사업으로 전환시켜나갈 때 대중의 무궁무진한 힘이 남김없이 분출되고 오늘의 혁명적 진군에서 대비약, 대혁신이 일어나게 된다. 뜨거운 인정미를 지니는 것은 초급선전 일꾼들에게 있어서 단순히 품성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당의 노선과 방침관철로 대중을 힘 있게 불러일으키는가 못하는가 하는 사활적인 문제라고 논설은 밝혔다.

 

또한 논설은 당 초급선전 일꾼들이 뜨거운 인정미를 지니는 것은 대중을 당의 노선과 정책으로 무장시키고 그 관철에로 힘 있게 불러일으키기 위한 중요한 요구라고 밝혔다.

 

선전선동 사업은 사람들의 사상과 감정을 대상으로 하고 있기에 그 자체가 사람들과 친숙해질 것을 요구하는데 선전선동 사업의 효과를 최대로 높이는 비결은 언제나 대중 속에서 그들과 한 치의 간격도 없이 흉금을 터놓고 생활하는데 있다고 논설은 설명했다.

 

그리고 논설은 초급선전 일꾼들이 열정을 가지고 능동적으로 활동하는데 있어서 뜨거운 인정미가 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논설은 사상사업은 그 자체가 고도의 창조적인 사업인 것만큼 초급선전 일꾼들이 능동적으로, 창발적으로 일 해나가야 한다. 대중의 심금을 울리지 못하는 사상사업, 현실과 동떨어진 선전선동 사업은 그것이 아무리 새롭고 혁신적인 것이라 하더라도 그 위력이 발휘 될 수 없는데 뜨거운 인정미를 지니고 대중을 진정으로 대할 때라야 선전선동 활동이 은을 낼 수 있고 초급선전 일꾼들의 노력과 열의도 훌륭한 결실을 맺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논설은 당 초급선전 일꾼들이 뜨거운 인정미를 지니는 것은 자기 단위를 단합시키고 전진하는 애국 집단으로 만들기 위한 절실한 요구라고 강조했다.

 

논설은 그 어느 단위를 막론하고 준비된 사람들로만 무어진(묶인) 집단은 없으며 그 속에는 힘들어하는 사람도 있고 뒤떨어진 사람도 있다. 대중을 하나로 묶어 세워 당 정책 관철을 위한 투쟁에로 힘 있게 불러일으키자면 힘과 용기를 북돋아 주는 것과 함께 진정을 바쳐야 군중의 마음속 고충과 생활상 애로도 헤아릴 수 있고 당을 따라 변함없이 한길을 꿋꿋이 걸어가도록 떠밀어 줄 수 있다며 초급선전 일꾼들에게 남보다 잠은 좀 못 자고 휴식은 덜해도 뒤떨어진 사람들의 사업과 생활을 구석구석 보살피고 그들이 혁명 임무에 충실하도록 하는 데서 긍지와 보람을 찾는 일꾼이 될 것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논설은 당 초급 선전일꾼들에게 물론 어렵고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도와주고 이끌어준다는 것이 말처럼 쉬운 것은 아니지만 자기보다 남을 먼저 걱정하고 고락을 함께 하는 뜨거운 인정이면 목석이라도 감화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며 우리 혁명대오의 일심단결은 더욱 반석같이 다져지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36~7일 진행된 <2차 전국 당 초급선전 일꾼대회>에 서한을 보내 선전 일꾼들이 지녀야 할 품성 중의 하나로 뜨거운 인정미를 강조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