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6월 방한…민중당, “미국 견인하는 정상회담 돼야”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5-16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하순에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민중당이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미국을 견인하는 정상회담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당은 16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논의는 한국과 미국이 아무리 많은 논의를 해도 북이 호응을 하지 않으면 다 소용이 없다북의 호응을 끌어내기 위해서는 먼저 북한의 선 비핵화를 요구하는 터무니없는 주장부터 미국이 걷어 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중당은 미국의 이런 입장변화를 이끌어내는 회담이 아니라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별 무소용일 것이라며 한미동맹에 갇혀 남북관계마저 미국의 승인에 맡기고 있는 형국에서는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

 

이번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일정은 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하는 계기로 잡혔다. G20 정상회의가 6 28~29일 일본에서 열리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그 전후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

[신창현 대변인 논평] 트럼프 방한, 우리가 한반도 문제 주인임을 분명히 해야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방한한다고 한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한미동맹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이후 미국을 찾아가 트럼프와 만나고서도 이번엔 트럼프를 한국으로 초청하여 어떻게든 남북, 북미대화 재개의 불씨를 살리고자 정부가 바삐 움직이고 있다.

 

문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논의는 한국과 미국이 아무리 많은 논의를 해도 북이 호응을 하지 않으면 다 소용이 없다.

 

 북의 호응을 끌어내기 위해서는 먼저 북한의 선 비핵화를 요구하는 터무니없는 주장부터 미국이 걷어 들여야 한다. 그리고 1차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대로 북미 관계개선과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비핵화를 단계적, 동시적으로 풀어가겠다는 입장으로 돌아와야 한다.

 

미국의 이런 입장변화를 이끌어내는 회담이 아니라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별 무소용일 것이다. 한미동맹에 갇혀 남북관계마저 미국의 승인에 맡기고 있는 형국에서는 더욱 그렇다.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미국을 견인하는 정상회담이 되길 바란다.

 

2019 5 16

민중당 대변인 신창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