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므누신 재무장관, "대북제재 계속할 것"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5-23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미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출석해 “대북제재를 계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대북 금융제재를 주도하고 있는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북의 자금 송금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제재를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대북 금융 제재 강화 방안을 묻는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므누신 장관은 “이를 위해 정보 당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특정 정보에 대한 기밀을 해제하고, 미국의 금융 시스템을 사용하려는 사람들에 대한 독자 제재를 통해 유엔 제재를 강화하고 있다”는 설명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는 북미 핵 협상 교착 국면 속에서 재무부의 역할을 묻는 질문에 므느신 장관은 ‘제재’를 해법으로 제시했다.

 

VOA는 므느신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유엔 대북 제재 뿐 아니라 미국의 독자적 대북 제재를 지속하는 노력을 펼쳐왔는데, 이것이 북핵 협상의 매우 중요한 요소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