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요집회 “문 대통령, 미국 눈치 보지 말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5-24

 

▲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 참가자들이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한반도 평화번영, 통일시대,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국가보안법 폐지하고 모든 양심수를 석방하라!”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가 523, 오후 2시 탑골공원 삼일문 앞에서 열렸다.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는 권오헌 () 양심수후원회 이사장과 노수희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부의장의 연설로 진행되었다.

 

권오헌 이사장은 목요집회에서 전교조를 박근혜 정부가 파탄 냈다. 이른바 법외노조로 합법적인 노조의 권리를 박탈하고, 노조의 권익을 없앴다. 우리나라는 아직 국제노동기구(ILO)에 가입 못 한 조항, ‘결사의 자유 조항이 있다. ‘결사의 자유 조항은 우리나라 헌법에도 명시되어 있다. 이는 노동인권과 관련해 후진국과 같은 상황으로, 국제노동기구는 우리나라에 비준조약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자유한국당이 반대하고 있지만, 법 등을 개정해서 가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국제노동기구에 가입하기 전에 전교조 법외노조를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권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한미 군 당국 주요 직위자와 오찬 회담에 대해 비판했다.

 

권 이사장은 연설에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겠다. 앞으로 더 강화하며 이 토대 위에서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며 비핵화하겠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다. 이는 남북이 합의한 군사 분야 합의를 부정하는 내용이다. 서로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한 내용에 위배된다. 문 대통령의 말은 미국의 눈치를 보고, 미국의 입장에 따라 남북관계 발전시킬지 말지 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중재자가 아닌 주인 된 자세를 취해야 한다. 민족자주, 민족공조 원칙에 따라 우리 민족 문제를 어떤 외세의 간섭과 눈치를 보지 말고 우리 스스로 해결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러면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 빨리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더 이상 미국 눈치를 보지 말라고 강조했다.

 

▲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에서 연설을 하는 권오헌 (사) 양심수 후원회 이사장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에서 연설을 하는 노수희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부의장     © 자주시보, 김영란 기자

 

이어 노수희 부의장이 목요집회에서 연설을 했다.

 

노 부의장은 한미관계의 실상을 볼 수 있는 상황 두 가지를 강조하는 연설을 했다.

노 부의장은 우리나라가 진짜 대한민국인지, 아닌지 말씀드리겠다. 첫 번째로 대한민국은 아메리카, 미국에 소속이 되어 있다. 그 근거는 대한민국에 있는 주한미군 기지는 미국의 캘리포니아 주로 지정되어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 미국 합참의장이 미 의회 청문회에서 대한민국은 자주적으로 할 수 있도록 미군은 철수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민족 문제는 민족끼리 해결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미국 내에서 이런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 우리는 이런 현실을 정확히 알고 올바른 한미관계 설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는 국가보안법 폐지, 양심수 석방의 의지를 담은 함성을 지르고 끝이 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