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미 국방부, 한미연합군 사령부 평택 이전 합의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03

 

한미 국방부가 한미연합군사령부 본부를 평택 미군기지로 이전하기로 합의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부 장관 대행은 3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 국방부 장관 회담을 열고 공동언론 보도문을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그리고 이번 회담에서 전시작전지휘권을 행사하는 미래연합군사령관을 별도의 한국군 대장으로 임명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이번 회담에서 하반기에 조정된 한미군사 연합연습 ‘19-2 동맹을 연합위기관리 연습(CPX)으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국방부는 정 장관과 섀너핸 대행은 최근 한반도 안보 상황 평가를 공유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의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는 공약을 재확인했다. 양 장관은 북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면서, 북의 핵, 미사일 활동에 대한 정보공유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섀너핸 장관 대행은 회담에 앞서 계속 변화하는 역동적인 세계 속에서 단 하나 변하지 않는 게 있다면 그것은 철통같은 한미동맹이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심축이라는 것이다. 한미동맹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면 떠오르는 건 신뢰라는 단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미동맹의 신뢰는 한미연합사가 미국 측 지휘관으로부터 한국 측 지휘관에게 전시작전통제권을 이양하기 위한 전작권 전환조건들을 충족해나가기 위해 보인 성과와 노력에도 담겨있다고 밝혔다.

 

계속해 그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의 비핵화'(FFVD)와 이를 위한 외교적 노력의 필요성도 강조하면서 북이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책임에 순응하는 순간까지 제재를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변화하고 있는 안보 상황 속에서도 한미 연합방위태세는 그 어느 때보다도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며, 우리 한미동맹은 한층 성숙하고 강력하며 상호보완적인 관계로 진화·발전할 것이고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으로서 대한민국 국군과 항상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해 정 장관은 지금 한반도는 지난 70여년간 고착된 냉전적 대립과 갈등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와 공존, 협력과 번영을 열어갈 역사적 전환점에 있다. 한미 국방부는 이런 소중한 기회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지역과 세계 평화 번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현행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속적으로 뒷받침해 나가는 데 전적으로 일치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 장관은 “9·19 군사합의 이행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의 실질적 완화와 남북 간 신뢰 구축을 위한 기반을 제공했다. 국방부는 이런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9·19 군사합의를 지속 이행할 것이며 올해 계획된 합의사항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데 제반 준비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