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민족자주 강조 "외세추종의 종착점은 파멸"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05

 

북 노동신문은 5일 남북관계 진전이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역사의 교훈을 무시하면 오류를 반복하기 마련이다. 외세추종의 종착점은 파멸”이라면서 ‘민족자주’의 원칙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외세추종은 민족의 이익을 해치는 길’이라는 정세론 해설 글에서 “남조선에서 우리 민족내부문제에 제멋대로 간섭하면서 북남관계흐름에 제동을 거는 외세의 횡포한 책동과 그 압력에 눌리워 동조하는 행위를 단죄규탄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동신문은 “남조선인민들은 외세의 눈치를 보며 스스로 손발을 얽어매고 동족을 겨냥한 전쟁연습을 계속 벌리는 등 은폐된 적대행위들에 매달리는 것을 비난하면서 조선반도정세와 내외환경이 복잡다단할수록 자주적 입장을 견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민족을 우선시하고 동족끼리 힘을 합치면 대화와 협력, 평화와 통일의 길이 열리지만 외세를 중시하고 그와 공조하면 불신과 긴장이 고조되어 정세가 파국에로 치닫게 된다는 것은 곡절 많은 북남관계사가 새겨준 쓰라린 교훈”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간고한 조국통일운동노정은 외세의 반통일적인 간섭행위를 반대하여 견결히 투쟁하는 것과 함께 민족내부에서 외세의존의 뿌리를 철저히 들어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특히 신문은 “외세추종은 사대와 굴종의 집중적 표현으로서 그것으로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하면서 “자기 민족의 힘을 믿지 못하고 외세에 의존하게 되면 결국은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팔아먹게 된다”고 충고했다.

 

이에 신문은 “외세와의 ‘동맹’을 절대시하는 화석화된 근성, 외세가 없으면 살수 없다는 사대의식을 하루빨리 버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신문은 “민족자주, 민족공조가 북남관계발전의 추동력이고 조국통일문제해결의 근본방도라면 외세추종, 외세공조는 북남관계를 해치는 독약이고 평화와 번영, 통일의 장애물”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외세가 집요하게 강요하는 ‘대북정책공조’라는 것은 북남관계개선에 나서지 못하게 각방으로 간섭하고 압력을 가하기 위한 공간”이라고 지적하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대의 요구와 겨레의 지향을 무시하고 자주성이 없이 외세와의 ‘동맹’을 운운하면서 그의 옷자락에 계속 매여 달린다면 북남관계는 불피코(기필코) 곡절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지금은 온갖 화난의 근원인 ‘외세의존병’을 털어버릴 때가 되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신문은 “우리 민족끼리 뜻과 힘을 합쳐 북남관계를 개선하기로 내외에 확약한 이상 그 무엇에도 구속되지 말고 민족자주, 민족공조의 입장에 서야 한다”며 “이기적이며 침략적인 외세를 중시할 것이 아니라 자기 민족을 중시하여야 하며 외세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민족의 요구와 이익을 앞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