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발표대회 공연 "천지에 붓을 적셔"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08

 

▲ 2019년 6월 8일 12시 향린교회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구 발표대회"가 열렸다.     ©자주시보

 

▲ 2019년 6월 8일 12시 향린교회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구 발표대회”가 열렸다.     ©자주시보

 

▲ 2019년 6월 8일 12시 향린교회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구 발표대회”가 열렸다.     ©자주시보

 

▲ 2019년 6월 8일 12시 향린교회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구 발표대회"가 열렸다.     ©자주시보

 

8일 열린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구 발표대회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말과 그리고 통일에 대한 희망을 담은 노래들도 선을 보였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의 대학생 노래패들이 만든 노래와 노래패 <우리나라>가 지난해부터 창작했던 노래들이다.

 

노래악단 <>이 만든 노래 참된 사랑에 대해 소개와 공연이 있었다.

 

노래 참된 사랑정치란 국민들에 대한 사랑에서 비롯되어야 한다. 국민들에 대한 사랑뿐만 아니라 조국과 민족에 대한 사랑이 참된 사랑이다. 이것에 대해 노래로 표현했다. 참된 사랑이 부족한 시대에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에 대해 노래에 담았다고 소개했다.

 

노래악단 <>은 노래 통일 바람도 공연했다.

 

노래 통일 바람“2018427일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판문점에서 남북 정상이 열렸다.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쓴 방명록에 감동을 받아 노래를 창작했다. ‘새로운 력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는 방명록에서 느껴지는 김정은 위원장의 더는 미룰 수 없는 민족통일에 대한 열망을 느끼고, 우리 대학생들도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에서 얼어붙은 겨울과 영영 이별하고 평화의 시대로 달려가겠다는 마음으로 만든 노래이다고 소개했다.

 

계속해 대진연 소속 노래단 <내일>천지에 붓을 적셔라는 노래 공연을 했다.

 

노래 천지에 붓을 적셔는 지난해 9월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백두산 천지를 바라보며 "백두산 천지의 마르지 않는 물에 붓을 적셔 통일의 새 역사를 중단 없이 써가자"라는 말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노래이다.

 

노래단 <내일>그날 우리 민족이 서로 손을 잡으니 쉽게 보기 힘든 백두산 천지도 맑은 하늘 아래에서 볼 수 있었다. 우리의 통일을 백두산 천지도 반겨주었던 것이다. 희망이 가득 새 역사를 쓰고, 우리민족끼리 자주 통일의 새 역사를 써야 할 것이다라고 말하며 공연을 했다.

 

발표대회 마지막 공연으로 대진연 소속 노래패 <늘해랑>이 했다.

 

<늘해랑>은 노래 멀다고 하면 안되겠구나와 노래 세계는 똑똑히 알게 될거야를 연속으로 불렀다.

 

먼저 노래 멀다고 하면 안 되겠구나는 지난 판문점선언 당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양냉면에 관해 이야기 하면서 멀다고 하믄 안되갔구나라는 말을 바탕으로 해서 만들어진 노래이다.

 

그리고 노래 세계는 똑똑히 알게 될 거야는 노래패 <우리나라>의 곡이다

이 노래는 지난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세계는 우리 민족이 어떻게 일어서는지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는 말에서 느껴지듯 앞으로 우리 민족이 어떻게 통일을 만들어 갈지 다짐하는 내용이다라고 소개를 했다.

 

이번 발표대회는 논문만이 아니라 노래와 율동 공연 모두 통일에 대해 절절함이 느껴지는 행사였다.

 

아래는 <늘해랑>의  노래 '멀다고 하면 안되겠구나' 동영상이다.  

 

 

아래는 대진연 노래단 <내일>의 '천지에 붓을 적셔' 동영상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