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국무부 “북과 실무협상 준비돼 있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13

 

미국 국무부가 북과 실무 차원의 협상을 이어가고 싶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현지 시각) 정례 브리핑에서 위와 같이 밝히며 “1년 전 한 약속들을 향한 진전을 어떻게 이룰지에 대해 북측 대화 상대들과 계속해서 논의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따뜻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실무 차원에서 북과 연락을 취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북과 진행 중인 대화에 대해 이 자리에서 언급한 적이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한편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스티븐 비건 대표가 12일 뉴욕에 있다고 확인했으며 북측과 만남이 있을 것이냐질문에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

 

비건 대표는 6.12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인 12, 미국 뉴욕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들과 비공개 회동을 했다. 그러나 비건 대표는 회동 후 취재진의 질문에 얘기할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만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