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과학기술발전, '대북적대정책'을 물거품으로 만드는데 중요"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17

북 노동신문은 17일 ‘과학기술과 교육은 자력갱생대진군의 견인기’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오늘 적대세력들은 저들의 요구조건을 들어주는 대가로 ‘경제적보상’과 ‘지원’을 떠들며 개혁, 개방에로 유도하려 꾀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제국주의자들의 하청경제를 이식하면 일시 번성할 수는 있어도 경제적 자립성을 잃게 되고 나중에는 우리의 사상과 제도까지 말아먹게 된다”고 내부 결속을 다졌다.

 

현재 미국은 ‘선 비핵화후 제재 해제’를 요구하고 있으며 ‘북한이 비핵화’를 하면 경제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노동신문은 이날 논설을 통해 “지금 우리 인민은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결정관철을 위한 총진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당의 구상과 의도대로 오늘의 자력갱생 대진군을 성과적으로 다그쳐나가자면 과학기술과 교육을 확고히 앞세우고 그 발전에 선차적인 힘을 넣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과학기술과 교육을 자력갱생대진군의 견인기로 틀어쥐고나가야 하겠습니다.”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말을 전하면서 “오늘의 자력갱생대진군은 남보다 앞서나가려는 우리 인민의 비상한 정신력과 창조력에 의거하여 사회주의건설의 새로운 진격로를 열어나가기 위한 총돌격전, 총결사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우리가 믿을 것은 과학기술의 힘이며 의거해야 할 것은 선진과학기술로 무장한 전체 인민의 정신력”이라며 “과학기술과 교육사업의 급속한 발전에 경제건설과 인민생활향상에서 대비약을 이룩하기 위한 지름길이 있다”고 선차적인 힘을 넣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다음과 밝혔다.

 

먼저 신문은 “과학기술과 교육발전을 앞세우는 것은 자체의 힘으로 경제건설에서 나서는 문제들을 원만히 풀고 인민경제전반을 상승궤도에 확고히 올려 세우기 위한 최상의 방도이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우리 당이 제시한 경제강국건설의 당면목표는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수행기간에 모든 공장, 기업소들에서 생산을 정상화하고 전야마다 풍요한 가을을 마련하여 온 나라에 인민들의 웃음소리가 높이 울리게 하는 것”이라며 “이 목표를 수행하자면 자립경제의 발전 잠재력을 최대로 발양시켜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너지(전력), 식량문제(농업), 국산화 실현 등 경제분야에서 해결할 문제들이 많다며 “과학기술을 중시하고 앞세워야 조성된 난국을 타개하고 인민경제전반을 빨리 활성화해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신문은 “과학기술발전을 선행시키는 것은 적대세력들의 악랄한 반공화국제재봉쇄책동을 물거품으로 만드는데서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문은 “지금 적대세력들은 우리의 정상적인 무역활동을 전면차단하고 있으며 인민경제 여러 부문의 생산정상화와 인민생활에 필요한 원료와 물자들을 들여오는 것마저도 가로막고 있다”며 “과학기술을 발전시켜야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우리나라의 자원에 의거하여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문은 “우리 식의 첨단과학기술성과에 의거하여 다른 나라들과의 경제기술교류를 강화하며 세계에 적극 진출할 수 있다”며 “적대세력들이 아무리 날뛰어도 발전된 과학기술에 기초한 우리의 경제건설은 절대로 가로막을 수도 지연시킬 수도 없다”고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신문은 “과학기술력의 급속한 증대는 교육의 발전수준에 의하여 규제된다. 그것은 모든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는 묘술이 인재들의 명석한 두뇌에서 나온다면 인재는 교육에 의하여 배출되기 때문이다. 경제건설이 주되는 투쟁과업으로 나서고 있는 현 시기 교육발전을 최우선시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다음으로 신문은 “과학기술과 교육발전을 앞세우는 것은 자력으로 우리 국가가 끊임없이 번영해나갈 수 있게 하는 근본담보이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자력갱생은 결코 정세의 요구나 전진도상에 가로놓인 일시적인 난관을 극복하기 위한 전술적인 대응책이 아니라 항구적으로 틀어쥐고나가야 할 우리의 전략적 노선이다”며 “당의 품에서 자력갱생의 역사를 배우며 자라난 우리에게 있어서 자력갱생 외에 그 어떤 다른 선택이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모든 사업에서와 마찬가지로 과학기술과 교육도 투자를 하여야 발전할 수 있다”며 “같은 투자도 생산에서는 하나의 효과를 나타낸다면 과학기술과 교육에서는 열, 백의 성과로 이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당면한 생산에만 치우치고 눈앞의 성과에 급급하면서 과학기술과 교육을 외면한다면 지식경제시대인 오늘 발전은 고사하고 나라가 망하게 된다”며 “진정으로 자기 단위가 발전하기를 바라고 내 조국이 끝없이 번영하기를 원한다면 나라의 힘을 키우고 인재를 육성하는 과학교육발전에 아낌없이 투자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신문은 “지금 세계적으로 자연부원은 끊임없이 소모되고 있으며 날이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며 “새로운 자원을 개발하고 재자원화를 실현하게 하는 열쇠는 바로 과학기술발전에 있다”고 말했다. 

 

하기에 신문은 “교육발전에 선차적인 힘을 넣으면 인재대열을 부단히 장성강화하고 나라의 발전능력을 비상히 증대시켜나갈 수 있으며 경제와 과학기술분야에서도 당당히 세계를 앞서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신문은 “공화국의 영원한 발전과 번영은 당의 과학기술, 교육중시정책을 틀어쥐고 우리의 자강력을 부단히 증대시키는데 있다”며 “우리는 과학기술과 교육을 자력갱생대진군의 견인기로 내세운 당의 의도를 똑똑히 명심하고 여기에 최우선적인 힘을 넣음으로써 사회주의건설을 힘있게 추동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