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연철 “한미 정상회담 앞서 남북 정상회담 개최 바람직”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21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서 남북 정상회담이 필요성이 있으며 바람직하다는 메시지를 북에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21일 오전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경제통일교류특별위원회 초청 긴급 좌담회에서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다만 김 장관은 북과 정상회담 관련한 접촉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현재로선 없다면서도 남북 간 연락관 접촉은 정상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과 관련해서는 북중 정상회담은 북미 간 협상이 고비에 이를 때마다 의미 있는 역할을 해왔기에 많은 사람이 이번 회담 결과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북미회담에서 중국의 역할은 현재 긍정적인 면이 더 크다고 본다. 한국도 한중북 협력을 위한 노력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 김 장관은 정부는 지금의 기회 살려 미국, 중국을 비롯한 주변 국가들과 더욱 깊이 소통하면서 한반도 비핵, 평화 프로세스가 다시 힘차게 가동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