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땅 깊이 뿌리내린 북중 친선, 어떤 풍파에도 흔들리지 않아”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22

 

조중 친선은 두 나라 노세대 혁명가들이 물려준 고귀한 유산이며 조선인민과 중국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고 강조했다.

 

<노동신문>22역사의 풍파를 헤치며 더욱 굳건해진 조중 친선이라는 기사를 통해 위와 밝혔다.

 

신문은 조중 관계는 전투적 우의와 신뢰로 굳게 결합되어 있는 불패의 친선관계이며 오랜 기간의 혁명투쟁 속에서 조중 두 나라 혁명가들은 공동의 위업실현을 위하여 어깨 겯고 함께 싸웠다. 그 나날에 친근한 혁명전우로서의 의리는 더욱 깊어지고 동지적 믿음도 굳건해졌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두 나라 노세대 영도자들은 항일의 공동전선에서 북중 친선의 역사적 뿌리를 만들고 키웠다며 먼저 김일성 주석이 항일운동 당시에 중국의 혁명가들과 동지적 관계를 맺은 것에 대해 언급했다.

 

신문은 항일운동 기간에 북중 두 나라는 혁명의 승리와 공동의 이념을 위해 희생적으로 투쟁한 많은 열사의 위훈이 북중 친선이라는 큰 나무를 자라게 하는 밑거름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신문은 일본의 패망 후에 중국 내전에서도 함께 싸워 우애의 정을 두텁게 했다며 특히 김일성 주석이 해방 직후 어려운 조건에서도 무기와 탄약, 폭약, 의약품 등의 군수물자를 중국에 보내며 중국 혁명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한 것을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북중 두 나라의 혈연적 유대, 친선의 위력은 한국전쟁 당시 힘 있게 과시되었다며 중화인민공화국이 갓 창건된 어려운 조건에서 중국인민지원군이 조선 전선에 참전한 것은 반제공동투쟁의 길에서 맺어진 혁명적 의리 관계의 발현으로서 프로레타리아 국제주의의 산 모범으로 된다고 높이 평가했다.

 

신문은 목숨 걸고 헤쳐야 하는 시련의 고비마다에서 생사를 함께 해온 조중 두 나라 사이의 혈연적 유대와 친선관계의 전통은 두 나라 영도자들의 각별한 동지적 신뢰와 혁명적 의리를 바탕으로 하여 끊임없이 강화되어 왔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여러 차례 중국을 방문해 북중 친선을 강화한 것을 언급했다.

 

신문은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고 깊은 곳에서 나오는 샘물은 마르지 않듯이 냉전 종식 후 제국주의자들에 의해 반사회주의 광풍이 보다 세차게 일고 여러 나라 사이의 관계가 급격히 변할 때에도 지심 깊이 뿌리내린 조중 친선은 흔들리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문은 오늘의 북중 관계는 새로운 발전단계에 들어섰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여러 차례 상봉을 통해 각별한 동지적 우정과 친분관계를 더욱 두터이 했고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북중 친선의 전면적 부흥을 이룩해나갈 의지를 피력했음을 강조했다.

 

신문은 조중 친선 관계 발전의 장구한 역사는 서로 손을 굳게 잡고 함께 투쟁해나갈 때 그 어떤 도전도 능히 물리칠 수 있으며 거대한 위력을 발휘하게 된다는 것을 확증해주었다며 북중 친선의 위대한 전통을 확고히 고수하고 후세에게 길이 전해갈 것이라고 확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