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건 27일부터 방한, 대북 의제 조율 예정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25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27일부터 한국을 방문한다.

 

비건 대표는 27일부터 30일까지 한국을 방문하며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을 만나 한미 정상회담에서 이야기 될 북 관련 의제를 조율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는 지난 19일 워싱턴 민간단체인 '애틀랜틱 카운슬' 연설에서 미국은 북과의 실무 협상이 재개될 때 건설적이고, 진전을 촉진시킬 수 있는 계획들에 주목하고 있다양측은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고, 이것만이 외교를 통해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만족을 표했다는 보도가 있는 가운데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이라 더 이목을 끌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