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동맹 19-2 훈련, 북침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전쟁연습”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25

 

북이 한미 군 당국에 ‘<동맹 19-2> 훈련을 비롯한 군사적 행동을 당장 그만둘 것을 요구했다.

 

북의 대외매체 중의 하나인 <우리민족끼리>25평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라는 기사에서 위와 같이 주장했다.

 

매체는 한미 군 당국이 오는 8월 진행할 ‘<동맹 19-2> 훈련에 대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온 겨레와 국제 사회의 지향과 기대에 대한 난폭한 도전이며 과거의 대결과 전쟁위기를 다시 조성하려는 무분별한 도발 행위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한미 군 당국이 동맹 <19-2> 훈련에 대해서 전시작전통제권 반환을 위한 검증 연습, 저강도 훈련이라고 주장하면서 침략적 정체를 가리려 하고 있지만 이는 불뭉치를 보자기로 감싸겠다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동맹 <19-2> 훈련을지 프리덤 가디언훈련을 그대로 재현한 것으로 북에 대한 선제타격과 공격능력을 익히고 임의의 시각에 북침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전쟁 연습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매체는 이미 중단하게 된 북침 합동 군사 연습들을 허울만 바꾸어 쓰고 강행하고 있는 것도 모자라 노골적인 군사적 도발 망동에 계속 매달리는 남조선 당국은 그 무슨 <평화와 대화>에 대해 말할 체면도 없다고 일갈했다.

 

또한 매체는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군사적 허세로 그 누구를 위협하고 그것으로 그 무엇을 얻어 보려 한다면 그처럼 가소로운 망상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매체는 우리 정부에게 군사적 도발에 매달려서 얻을 것은 상상 못 할 파국적 결과뿐이고 남북관계 개선의 소중한 기회가 날아갈 것이라며 당장 무분별한 군사적 행동을 그만두라고 경고했다. 

 

한편, ‘<동맹 19-2> 훈련811~201,2부로 나눠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