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위원장 방문한 러시아 식당, 기념 현판 걸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 지난 4월 26일 북러 정상회담 당시에 김정은 위원장이 블라디보스토크의 레스나야 자임카 식당에 들러, 연해주 주지사와 오찬을 했다.     

 

▲ 블라디보스토크의 '레스나야 자임키' 식당 정문에 있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2002년 방문을 기념한 현판.  

 

지난 4월 북러 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들렸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레스나야 자임카 식당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문을 기념하는 현판이 걸렸다.

 

조선중앙통신은 26김정은동지의 사적현판이 로씨야 울라지보스또크 시내의 <레스나야 자임까> 식당에 모셔졌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레스나야 자임카 식당 현판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 최고사령관이신 김정은동지께서 2019426<레스나야 자임까> 식당을 다녀가시었다라는 글이 한글과 러시아어로 새겨져 있다고 전했다.

 

지난 619일 러시아 연해주 행정부 관계자,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러시아 외무부 대표,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 총영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 제막식이 열렸으며, 이들은 현판에 꽃바구니와 꽃다발을 진정했다.

 

한편, 지난 426일 김정은 위원장은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와 이곳에서 오찬을 했으며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2002년 러시아 방문 당시 블라디보스토크 시장과 이곳에서 조찬을 했다.

 

레스나야 자임카 식당은 지난 20158월에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2002년 식당 방문을 기념하는 현판을 걸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