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외무성 대변인, "미국의 제재에 굴복할 나라가 아니다"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6-26

 

북 외무성 대변인은 26일 미국의 ‘대북적대정책’이 날로 높아가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누구든 우리의 자주권, 생존권을 짓밟으려든다면 우리는 자위를 위한 실력행사의 방아쇠를 주저 없이 당길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더욱 노골화하는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최근에만도 미국은 온갖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인신매매보고서’와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우리 국가를 악랄하게 헐뜯었는가 하면 우리를 적으로 규정하고 제재를 계속 가할 것을 요구하는 ‘국가비상사태’를 1년 더 연장하는 놀음을 벌려놓았다”고 언급했다.

 

대변인은 “미 국무장관 폼페오는 어느 한 기자회견에서 조미 실무협상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북조선경제의 80%이상이 제재를 받고 있다는데 대해 모두가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하면서 제재가 조미대화를 가능하게 하고 있는 듯이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변인은 “폼페오의 말대로 현재 미국의 제재가 우리 경제의 80%이상에 미치고 있다면 100%수준에로 끌어올리는 것이 미국의 목표인가”고 반문했다.

 

이에 대변인은 “이것은 싱가포르조미수뇌회담에서 채택된 조미공동성명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대조선적대행위의 극치이다”며 “제반 사실은 제재압박으로 우리를 굴복시켜보려는 미국의 야망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으며 오히려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변인은 “미국이 떠드는 ‘국가비상사태’로 말하면 2008년 6월 미행정부가 우리를 ‘적성국무역법’적용대상에서 삭제하지 않으면 안 되게 되자 우리를 계속 적으로 규정해놓고 대조선제재를 그대로 유지할 목적 밑에 고안해낸 것으로서 극악한 적대시정책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변인은 “조미수뇌 분들이 아무리 새로운 관계수립을 위해 애쓴다고 하여도 대조선 적대감이 골수에 찬 정책 작성자들이 미국 정치를 좌지우지하는 한 조미 관계 개선도, 조선반도 비핵화도 기대하기 어렵다”고 강조하면서 “미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끝으로 대변인은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께서 말씀하신 바와 같이 우리는 제재해제 따위에 연연하지 않는다”며 “우리 국가는 미국의 제재에 굴복할 나라가 아니며 미국이 치고 싶으면 치고 말고 싶으면 마는 나라는 더더욱 아니”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