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문점 북미 회담을 넘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자

가 -가 +

대학생통신원
기사입력 2019-06-30

 

30일 오후 430분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하 대진연)이 판문점 북미 회담을 환영하며 한반도 항구적 평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미 대사관 앞에서 진행했다.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이유는 대한민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 인도-태평양 전략 동참으로 보인다. 이에 대진연은 28일부터 트럼프 방한 규탄 실천단을 꾸려 활동을 진행했다.

 

그러던 와중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단 2분이라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일정 중에 내비쳤다. 29일 밤 최선희 제1부상과 한미워킹그룹 비건 대표가 실무 회담을 거쳐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에서 북미 회담을 짧게 진행했다.

 

대진연은 갑작스레 정세가 바뀜에 따라 30일 오후 일정이었던 오산 공군기지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던 트럼프 규탄 기자회견을 취소하고 미 대사관 앞에서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현승민 부산대학생진보연합 대표는 이번 판문점 북미 회담을 환영한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하지만 “6.12 북미정상 회담 합의문을 제대로 이행해야 한다. 미국을 계속 지켜볼 것이라며 미국이 제대로 행동 할 것을 촉구했다.

 

노규연 강원대학생진보연합 학생은 평화 분위기만 가져가려는 행태는 옳지 않다. 전쟁의 공포를 계속 느끼고 싶지 않다 트럼프가 진정 평화를 원한다면 정전협정과 평화협정을 체결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박찬우 광주전남대학생진보연합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의승인망언을 상기하며 한미 워킹그룹이라고 하는 내정간섭기구로 간섭을 하고 있다. 남북의 새로운 역사를 만드는 주체는 남과 북이지 미국이 아니다며 남과 북이 주인이 되어 통일을 만들어 나갈 것을 요청했다.

 

김한성 대진연 상임대표는 23일간 진행했던 트럼프 방한 규탄 실천단의 성과와 의의를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재영 경기대학생진보연합 대표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며 기자회견을 마쳤다.

 

아래는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아래--------------------------------------------------------

 

판문점 북미 회담을 넘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자 

 

지난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대한민국에 방위비 분담금 인상, 인도-태평양 전략 동참 등을 강요하기 위해 온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트럼프 방한 규탄 실천단을 28일부터 결성하여 활동을 진행해 왔다. 이는 패권을 부리는 미국과 트럼프에게 국민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실천 활동이었다.

 

그러던 와중 오늘 오후 4시께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짧은 만남을 가졌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이번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을 환영한다. 지난 하노이 회담 이후 경직되었던 북미 관계를 다시 이어주는 만남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이번 만남이 지난번과 같이 북미 관계의 긴장을 불러일으키지 않으려면 미국의 실천적 행동이 동반되어야 한다. 싱가폴 6.12 북미 합의에서 맺은 약속들을 철저히 이행하면 된다. 그러자면 미국은 계속해서 북한에게만 비핵화를 강요할 것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북한은 풍계리 핵시험장도 폭파했으며, 미군 유해도 송환시켰다. 하지만 미국의 대북제재는 더욱 더 심해져만 가고 있고, 전쟁 훈련은 이름만 바꾼 채 계속되고 있다.

 

진정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하고 싶은 거라면 당장 대북제재를 철회함으로써 앞에서는 웃으면서 뒤에서는 칼을 찌르는 양면적인 행동을 멈춰야 한다.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서 이름만 바꾼 전쟁 훈련 또한 당장 멈춰야한다. 더나아가 하루 빨리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체결을 이뤄내야 한다.

 

또한 미국은 대한민국에 대한 내정간섭 행위를 즉각 멈춰야 할 것이다. 남북관계 속도를 조절하기 위해 만든 한미워킹그룹은 노골적으로 대한민국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대한민국의 주권을 명백히 침해하는 한미워킹그룹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대로 된 말 한마디조차 못했다. 미국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서만 움직인다. 미국에 의존하는 통일이 아니라 우리 민족이 함께 만들어가는 통일이 돼야 한다. 남북이 함께 만들어가는 통일이 4.27 선언에서 약속한 자주 통일이며 평화통일의 시작이다.

 

우리 민족이 함께 통일을 만들어 나갈수 있도록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은 계속해서 앞장서 행동할 것이다. 앞으로 있을 미국의 행보를 지켜보며, 현재 진행 중인 북미 회담에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

 

2019. 6. 30

 

한국대학생진보연합

 

 

 

 

▲     © 대학생통신원

▲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대학생들이 판문점 북미 회담 환영 및 한반도 항구적 평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대학생통신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