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민족공조 강조 "사대적근성과 외세의존정책 버려야"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05

 

▲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북 노동신문은 “외세가 아니라 민족을 우선시하여야 하며 민족공동의 이익을 해치는 사대적근성과 외세의존정책을 버리고 민족의 운명을 자주적으로 개척하는 길로 나와야 한다”고 ‘민족공조’를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5일 ‘자주적 입장에 설 것’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언론들은 북남관계와 관련하여 사사건건 외세의 허락을 받으려는 굴욕적인 외교문화가 큰 문제이라고 하면서 굴종자세에서 벗어날 것을 주장하고 있다”며 “남조선에서 북남관계를 자주적으로 다루어나가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높아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신문은 “이것은 북남관계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번영을 바라는 전반적민심의 반영이다”며 “남조선 각계가 북남관계문제, 통일문제에 대한 외세의 부당한 간섭을 배격하면서 민족자주, 민족공조를 요구해 나서고 있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는 철두철미 북과 남이 주인이 되어 풀어나가야 할 민족내부문제이다”며 “그 어떤 외세도 북남관계문제에 끼어들 자격과 명분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북남관계개선과 조국통일을 위해서는 그것을 달가워하지 않는 외세가 아니라 동족끼리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신문은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원칙을 견지하는 바로 여기에 우리 겨레가 역사의 도전을 물리치며 미래에로 나아갈 수 있는 길이 있다”며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복잡한 때일수록 민족자주의 입장을 확고히 견지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신문은 “온 민족의 한결같은 지향과 염원에 맞게 민족화해와 평화번영을 이룩하자면 남조선당국이 민족자주의 원칙에서 북남선언들을 성실히 이행해나가려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며 “사대와 외세의존에 빠지면 예속과 굴종을 면할 수 없다”고 실천적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끝으로 신문은 “우리 민족끼리의 이념을 따르고 민족공조를 실현해야 한다”며 “바로 거기에 민족적 존엄과 이익이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