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민족의 이익을 짓밟아" 일본 경제보복 비난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10

일본이 지난 4일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나선 가운데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정부가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강경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 

 

북 노동신문도 일본의 ‘과거청산’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10일 ‘친일매국행위가 초래한 사태’라는 정세론 해설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를 언급하면서 “과거죄악에 대한 아무런 반성의 기미도 보이지 않는 일본이 갈수록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일본당국의 이번 수출규제조치에는 남조선에 대한 경제적 압력을 강화하여 과거죄악에 대한 배상책임을 어떻게 하나 회피하는 동시에 남조선당국을 저들의 손아귀에 틀어쥐고 군국주의적 목적을 실현하려는 아베 일당의 간악한 흉심이 깔려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남조선에 대한 수출규제조치는 사실상 남조선당국에 ‘압력을 가하여 순응을 강요하려는 목적’에 따른 것”이라는 일본 언론들의 평을 전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이번에 일본이 남조선에 취한 경제적 보복조치는 역대 보수‘정권’의 친일매국행위와 떼여놓고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신문은 “지난 1965년 극악한 친일매국노인 박정희역도는 일본의 과거범죄를 무마시켜주는 굴욕적인 ‘협정’에 맞 도장을 찍음으로써 민족의 이익을 송두리 채 팔아먹는 천추에 용납 못할 반역행위를 저질렀다”며 “일본은 이 매국‘협정’을 구실로 과거사문제가 다 해결되었다고 생억지를 쓰며 남조선에 대해 극도로 오만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신문은 “일본을 상대로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지킬 대신 과거죄악부정과 역사교과서 왜곡, 독도강탈과 군국주의부활책동에 기승을 부리는 섬나라족속들에게 눌리워 할 말도 못하고 아부굴종한 남조선의 역대 보수‘정권’들의 죄악은 절대로 용서받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끝으로 신문은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거부하고 우리 민족의 이익을 짓밟으며 더욱 파렴치하게 놀아대는 일본반동들의 망동을 결코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우리 민족은 천년숙적 일본의 죄악을 반드시 천백배로 결산하고야말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