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엔군사령부, "유엔 전력제공국에 일본 포함 방안 추진"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11

유엔군사령부가 한반도 유사시 전력을 받을 국가에 일본을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군사령부는 11일 발간물 ‘주한미군 2019 전략 다이제스트’를 통해 “감사 및 조사, 감시, 정전협정 교육, 비무장 지대 접근 통제, 외국 고위 인사 방문 통지 및 지원 임무를 강화하기 위해 유엔 전력제공국의 병력 증원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다. 또한, 유엔사는 위기시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및 전력 협력을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유엔군사령부는 한국, 호주, 벨기에, 캐나다, 콜롬비아, 덴마크, 프랑스, 그리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국, 터키, 영국 및 미국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와 관련 국방부는 “일본은 6·25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고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사 참모 요원으로 활동을 할 경우에는 당연히 우리 국방부와 협의해야 가능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