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5·18 망언’ 자한당 김순례 최고위 복귀...“국민이 심판할 것”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7-18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은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징계기간 종료로 19일 최고위원으로 복귀할 예정인 가운데, 진보정당들이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민중당은 17국회와 국민이 나서서 5.18 망언의원 퇴출해야 한다는 제목의 대변인 논평을 통해 역대급 뻔뻔함이 기가 찰 노릇이라고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규탄했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은 세 달이면 국민들 분노가 흐릿해지리라 생각하는가라며 어리석은 착각이다. 뻔뻔한 그 얼굴을 보는 순간 유가족들의 상처에 고여 있던 피고름이 다시 솟구쳐 흐르고, 참고 참았던 국민의 분노는 활화산처럼 터져 나올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중당은 국회가 나서서 망언의원 퇴출로 윤리와 정의를 보여줘야 한다면서 만약 국회가 당리당략을 저울질하며 나서지 않으면, 국민은 국민소환제를 쟁취해서라도 그들을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망언으로 공분을 산 정미경 씨도 그 당의 최고위원이라는 사실이 우연은 아닌 듯하다자유한국당의 역사인식과 공감력, 그리고 망언스킬에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여 대변인은 “‘부끄러운 줄 알라고 일갈하기에 한국당의 낯이 너무 두껍다되레 왜 막말이냐며 반문하는 집단에 양심과 자성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여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망언 퍼레이드가 셀프징계-구원으로 끝날 순 없다“5.18 망언에 한국당은 솜방망이를 갖다 댔지만, 국민은 총선에서 철퇴를 내리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지난 2월 공청회에서 종북 좌파들이 판을 치며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발언했다. 당시 자유한국당 지조부는 여론의 거센 발발에 당원권 정지 3개월이라는 징계를 내렸지만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이 박탈되는지에 대해서는 판단을 내리지 않았다.

 

자유한국당은 “5·18은 폭동이라고 한 이종명 의원도 제명했지만, 징계를 확정할 의원총회를 열지 않고 있다. ‘5·18 망언의 다른 한 명인 김진태 의원은 경고라는 솜방망이 징계로 마무리 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