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 수출규제 철회 결의안 무산“자한당은 잇속 챙기기 중단하라”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7-18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외통위)일본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채택이 무산된 가운데, 원내 진보정당들이 일제히 자유한국당을 규탄하고 나섰다.

 

앞서 국회 외통위는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5개 결의안을 심사하고 여야 합의로 단일안을 도출한 바 있다. 그럼에도 자유한국당은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 간 회동이 있고, 전문가들의 의견이 좀 더 필요한 부분이 있다며 이날 결의안 채택을 거부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여야 간 6월 임시국회 본회의 일정이 합의되면 본회의 30분 전에라도 위원회에서 의결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중당은 18일 원내대표 김종훈 의원 명의의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잇속 챙기기 중단하고 결의안 처리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민중당은 누구 눈치를 보길래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자국경제를 지키고 국민정서를 반영하는 결의안 하나조차 통과시키지 못하는가라며 겉으로는 청와대 회담과 본회의 일정을 이유로 들지만, 속내는 자당 잇속 챙기기와 일본 눈치 보기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중당은 자유한국당은 국민요구와 강제징용 피해까지 정쟁에 이용하려는 작태를 당장 중단하라고 요구하며 국회도 더 이상 지체할 이유가 없다. 자유한국당을 배제하고서라도 당장 결의안을 처리하는 것이 국민 뜻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도 18일 원내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행태를 비판했다.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이 ‘6월 임시국회 본회의 일정이 합의되면 본회의 30분 전에라도 의결하면 된다라는 논리로 결의안을 거부한 것을 두고 한국당은 현 상황이 한가로워 보이는 건가. 사안이 긴박하니 자당 대표도 청와대와 5당 논의에 동의한 것 아닌가라며 그런데 국회에서는 딴소리를 하니 답답하고 황당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한국당은 적어도 이번 무역보복과 관련해서는 못된 버릇을 버리고 협력하기 바란다그래야만 국민이 부르는 한국당의 여러 별명을 부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