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문수 “지금 친일친미 해야 할 때” 드러난 자유한국당의 본색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2018년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했던 김문수 전 경기도 도지사가 문재인 정부에 색깔론을 펼치며, 친일친미를 해야 한다고 선동했다.

 

김 전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민정수석 등을 거론하면서 일제시대도 아닌데, 항일죽창투쟁 선동하고 있다며 이들은 우리민족끼리 친북 주사파라고 규정했다.

 

김 전 지사는 더 나아가 지금은 우리나라가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습니까”, “지금은 토착왜구를 물리칠 때가 아니라, ‘토착빨갱이를 몰아내야 할 때 아닙니까?”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김 전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은 자유한국당의 본색을 단적으로 드러낸 말이다.

 

자유한국당의 뿌리는 바로 이승만의 자유당이다.

 

해방 후에 가장 취약한 정치적 기반을 갖고 있던 이승만은 미군정의 지지와 친일 세력을 기반으로 해서 정권을 장악했다. 자유당이 나중에 박정희 공화당, 전두환의 민주정의당 그리고 지금의 자유한국당까지 이어지고 있다. 이들에게는 태생적으로 친일친미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봐야 한다.

 

우리나라의 국익보다 늘 미국과 일본을 위해 일 해왔던 자들이 이번 일본의 경제공격으로 감춰뒀던 친일의 본색을 전면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공격에 대해 일본에 대한 비판은커녕 오히려 일본을 감싸 온 국민적 분노를 사고 있다. 그래서 국민들은 내년 총선이 한일전이라고 하지 않는가.

 

김 전 지사는 더 나아가 노골적으로 친일친미를 선동하면서 남북의 화해와 협력을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자유한국당이 원하는 세상이다. 남북이 화해와 협력을 하게 되면 자신들이 설 자리를 잃게 되니 모든 것을 다 동원해 남북의 화해협력 시대를 가로막고 친일친미세상을 만들자고 선동하는 것이다.

 

오히려 잘 되었다.

우리 국민들은 박근혜를 탄핵했다. 그때 해체시키지 못한 자유한국당을 이번 기회에 아예 우리나라에서 들어내야 한다.

 

아베 규탄 투쟁을 넘어 일본의 이익을 더 앞세우는 정계, 언론계, 경제계, 학계의 친일 잔존세력들을 이참에 다 쓸어버리자. 우리 민족의 정기를 바로 세우고, 민족 자주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