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 편에 선 황교안, "구한말의 쇄국정책" 정부 비난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7-22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는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회동을 한 후 일본의 도발을 규탄하는 발표문을 채택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5당 대표와 오후 4시부터 회동을 하고 공동발표문을 채택했다.

 

180분간 장시간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우리의 대응책을 논의했으며 초당적 협력과 비상협력기구 운영 설치 등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외교적 노력과 실질적 대응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우리의 대응을 협의하는 자리에서 격론이 벌어졌다고 한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현안과 관련해 ‘피해자의 수용, 일본의 수용, 우리의 자존 등 원칙’을 강조했지만 야당들은 ‘외교적 해법’에 무게를 실었으며 일부 의견 차이를 보여 합의문 대신 발표문을 채택했다.

 

특히 야당 대표들이 발표문에 ‘한일군사보호협정(GSOMIA)’파기와 관련한 내용을 포함시켜 일본에게 강력한 경고를 하자고 주장했지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만이 반대를 했다.

 

일본은 반도체 3대 핵심소재인 포토 리지스트, 에칭가스, 불화폴리이미드에 대한 수출규제와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 한국을 제외시키는 법령 개정안을 고시하는 등 경제보복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또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한 중재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요구했으나 한국이 이를 거부하자 답변 시일 하루가 지난 19일 주일 한국대사를 불러 “한국정부가 국제법 위반 상태를 더 이상 이어가지 않고, 즉시 시정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항의했다. 1965년 한일협정을 근거로 손해배상권은 소멸됐음을 주장한 것이다.

 

지금 국민들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분노해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 여행 취소 등 반발에 나섰다. 

 

SNS 상에서는 ‘우리 마트에서는 일본산 제품을 판매하지 않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현대판 독립운동’,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 등의 국민들의 반일 감정이 높아지고 있다.

 

“예전 독도와 야스쿠니 신사 참배 문제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일시적으로 일어났으나 이번엔 다르다. 대통령도 끌어내리는 국민”, “맥주 안사고 여행 안 가고 찌질해 보일지 모르지만, 이것이 시작이다. 국민들은 개싸움을 할 테니 정부는 정정당당하게 WTO에 제소도 하고 국제사회에 일본의 후안무치함과 편협함을 널리 알려라”

 

글쓴이가 누군지 모르는 글의 내용이 SNS와 온라인상에 퍼져 가고 있을 정도로 국민들의 반일 감정이 들끓고 있다.  

 

일본이 과거사에 대한 사죄는커녕 후안무치의 궤변을 늘어놓고 있으니 이 어찌 국민들이 분노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이러한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경제 보복에 대한 정권의 대응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간 구한말의 쇄국정책과 다를 것이 없다”고 말했다. 

 

민족문제는 이념을 넘어서는 문제이다. 일본을 비호하고 근본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려는 것은 매국행위이다. 

 

국민들의 정서에 반하며 일본의 편에 서서 매국행위를 일삼는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사라져야할 정당임이 명백해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