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매국협정은 어떤경우에도 용납 안돼"...한일군사정보호협정 폐기 주장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02

북은 일본이 2일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법 개정안을 처리할 것으로 전망하는 언론 보도들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매국협정’으로 규정하고 “매국협정은 그 어떤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 ‘완전 폐기’를 주장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북 매체 ‘메아리’는 2일 '역사의 오물장에 처박아야 할 매국협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최근 남조선에서 일본반동들의 부당한 경제보복조치로 인한 반일감정이 급격히 높아가는 속에 이번 기회에 매국적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도처에서 울려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이 체결된 첫날부터 그의 무효와 폐기를 강력히 요구해온 것이 바로 남조선인민들”이라며 “그도 그럴 것이 남조선과 일본이 2016년 11월에 체결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8.15 이후 천년숙적인 일본과 처음으로 맺은 군사‘협정’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 ‘협정’은 침략적인 ‘3각 군사동맹’구축의 일환으로서 섬나라족속들에게 군국주의부활과 조선반도재침의 발판을 마련해준 매국협정, 전쟁협정이다”고 강조했다.

 

하기에 “남조선인민들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제2의 을사늑약’이라고 단죄 규탄하였으며 주변나라들과 세계평화애호인민들도 조선반도와 지역에 새로운 냉전을 불러오는 이 ‘협정’의 폐기를 강력히 요구해왔다”고 언급했다.

 

이에 매체는 “매국협정을 맺은 범죄자인 박근혜 역도가 탄핵되어 감옥귀신이 되었으면 친일매국의 적폐물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도 폐기되어 역사의 오물장에 처박히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더욱이 “일본이 경제침략으로 남조선의 숨통을 조이고 조선반도평화과정까지 파탄시키려고 흉책하고 있는 오늘 굴욕적인 ‘협정’을 계속 붙들고 있는 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 때문에 매국협정을 반대하는 남조선 각 계층의 투쟁은 지극히 정당하다”고 매체는 주장했다.

 

따라서 매체는 “우리 민족에게 천추만대를 두고 씻을 수 없는 죄악을 저지르고도 반성과 사죄, 배상은커녕 날로 더욱 날강도적인 본성을 드러내며 군사대국화에로 줄달음치는 일본족속과의 매국협정은 그 어떤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 “남조선 각 계층은 온 겨레의 지탄의 대상으로 되고 있는 매국협정이 완전히 폐기될 때까지 더욱 과감한 투쟁을 벌려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