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南 한미연합훈련 연일 비판 "차례질 것은 자멸"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07

북은 연일 한미연합훈련을 계속 강행하고 있는 남측 당국을 비판하면서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판문점 선언 이전 시기로 돌아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인터넷 소식에 따르면 북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7일 ‘자멸행위에 계속 매달리다가는’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당국이 동족과 한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외세와 야합하여 첨단군사장비들의 반입과 합동군사연습의 강행으로 그 무엇인가를 얻어 보려 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으며 종당에 차례질 것은 자멸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경고했다.

 

매체는 “최근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평양발경고’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자극하는 군사적 행동들을 연일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매체는 “군부 것들은 온 겨레의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미국으로부터 스텔스전투기 <F-35A>를 계속 반입하려 하고 있으며 지상대공중미사일 <패트리어트 3형>(PAC-3MSE)을 도입하려고 하는 등 최신공격형무기들의 남조선배비(배치)에 필사적으로 매달리고 있”으며 “뿐만 아니라 미사일요격체계구축계획을 수정보충하고 요격수단들을 보강하겠다고 광고해대면서 무장장비 현대화책동에도 광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엄중한 것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를 무시하고 지난 5일부터 우리를 겨냥한 합동군사연습을 끝끝내 벌려놓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남조선호전세력들이 끌어들이는 최신무장장비들이 명백히 공격형무기들이며 외세와 야합하여 벌리고 있는 합동군사연습 역시 그 명칭이 어떻든 동족을 겨냥한 공격연습”이라며 “내외의 강력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남조선당국이 기어코 강행하고 있는 이러한 위험천만한 군사적 행위들이 조선반도정세를 군사적 긴장격화에로 몰아간다는 것은 너무도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실은 조선반도의 평화분위기를 파괴하는 장본인은 북남선언들과 북남군사분야합의서의 정신을 거리낌 없이 짓밟으며 도발적인 합동군사연습과 군사장비 도입에 광분하는 남조선당국이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매체는 “남조선당국이 앞에서는 공동선언이나 합의서 같은 문건을 만지작거리고 뒤돌아 앉아서는 최신공격형무기반입과 합동군사연습강행과 같은 못된 짓을 일삼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는 것은 민족우선이 아니라 외세굴종에 정치적 명줄을 걸고 있기 때문”이라며 “자기의 넋이 없이 외세의 이익에 따라 동족을 겨냥한 무분별한 군사적 도발을 계속 자행하다가는 온 겨레의 규탄을 받기 마련이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매체는 “다시금 명백히 하건대 평화와 전쟁연습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며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자멸행위에 계속 매달리다가는 북남관계가 판문점선언발표이전 시기로 되돌아가게 될 수 있으며 그 결과는 온 민족과 남조선초불민심의 준엄한 심판뿐”이라고 경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