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교안 의혹]⑤ '삼성떡값' 수수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12

지난달 7월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삼성 떡값‘ 수수 의혹이 재조명 되었다.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당시 삼성 비자금 의혹을 폭로한 김용철 변호사가 내부고발을 준비하면서 작성했던 진술서의 일부”라며 황 대표의 이름이 적힌 서류를 공개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주진우 기자가 모 방송에 출연해 삼성 떡값과 관련해 김용철 변호사의 진술 조서를 작성한 사람이 (윤석열) 후보자이고 당시 진술에는 황 대표의 상품권 수수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발언했다”며 윤 후보자에게 진술 조서, 수사기록 공개를 요구했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바로 다음날 논평을 통해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뜬금없이 주진우 기자의 최근 방송 내용을 인용하며 황 대표 이름을 들먹였다"며 "이미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사안을 두고 '~한 것 같다'는 추측성 발언으로 혼란을 야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7월 4일 주진우 기자는 KBS1 라디오 <김용민 라이브>에 출연해 “떡값을 준 사람은 삼성법무팀장이었던 김용철 변호사였고, 당시 비자금 사건을 수사한 검사는 현재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 비자금 사건’은 삼성그룹의 전직 법무팀장인 김용철 변호사가 2007년 10월 29일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과 함께 삼성그룹의 50여억 원의 비자금을 자신이 관리해왔다고 폭로한 사건을 말한다.

 

주 기자는 “당시 사건 때 삼성 비자금 사건은 서울지방검찰 북부지검이 맡았고, 황교안은 형사5부 부장검사였다”며 “사건 무마를 위해 김 변호사는 황교안 부장검사 몫으로 300만원 어치, 부서 소속 검사 5명 몫으로 150만원 어치 등 SS상품권을 모두 황 부장검사에게 전달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그러나 수사 마무리 후 김 변호사가 위로 차원에서 소속 검사들을 만나 대화하던 중, 상품권은 부하 검사들에게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황교안 부장이 부하들에게 돌아갈 몫을 모두 중간에서 가로 챈 것”이라고 전했다.

 

김용철 전 삼성 법무팀장은 7월 8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상품권을 준 적이 있다”고 말했다.

 

2010년 말부터 광주시교육청 개방형 감사관으로 재직하고 김용철 전 법무팀장은 “시간이 많이 흘러 기억이 잘 나지 않고, 내가 나설 일도 아니다”면서도 “1999년 상품권을 황 대표에게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김 감사관은 “당시 아이들 옷도 제대로 못 입히는 검사가 있었다”며 “해당 검사가 자존심이 세서 부장(황 대표)을 통하면 받을 것 같아 에버랜드 입장권과 상품권을 부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또한 주진우 기자는 7월 12일에도 공개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과거 ‘황교안-한국일보’ 소송전을 “법무부 장관이란 힘을 가지고 결과를 바꿔버렸던 사건”이라고 규정했다.(고발뉴스 2019.7.13.)

 

지난 2013년 10월 <한국일보>는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이 1999년 서울지청 북부지검 형사5부장 재직 시절 삼성 임원들이 연루된 성매매 사건을 무혐의로 종결한 뒤 삼성으로부터 1500만원 어치의 상품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황 장관은 ‘사실무근’이라며 민사소송을 제기했고, 한국일보는 2심 패소 후 정정보도문을 냈다.

 

주 기자는 이날 방송에서 “한국일보에 소송을 해서 돈을 받아간 소송 사기는 시효가 7년이기 때문에 아직 (수사 기회가) 남아있다. ‘황교안 소송사기 사건’은 이미 하나 받아놓은 밥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2019년 황교안은 제1야당 대표로 선출되었다. 2월 27일 전당대회 직전에도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10%대였으나 대표 취임 이후 20%대로 올랐다.

 

그러나 최근 한국갤럽이 조사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은 18%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자유한국당 의원의 ‘5.18망언’, ‘계파갈등’ 등의 영향으로 황교안 대표의 리더십이 시험대에 오른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온 국민들이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는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친일망언’을 일삼으며 ‘국론 분열’을 조장한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 

 

더욱이 황교안 대표와 관련된 많은 의혹들이 아직도 해명되지 않고 있다.

 

지금이라도 황교안 대표는 ‘병역면제’, ‘세월호 수사방해와 외압’, ‘아들 KT 특혜 채용’,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 수사방해’, ‘삼성 떡값’ 수수 의혹 등과 관련해 한 점 의혹 없이 해명해야 할 것이다.

 

오히려 이러한 의혹들을 감추려 든다면 국민들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다.

 

국민들 앞에 떳떳하게 나서는 것이 스스로를 위하는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