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홍콩사태, 중국의 영토완정 파괴 노리는 엄중한 도전행위”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북이 연일 홍콩 시위와 관련해 중국당과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13일 노동신문은 개인 명의의 논평 영토완정과 정치적 안정, 사회주의를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을 게재했다.

 

논평은 날이 감에 따라 파괴적인 성격을 띠는 불순 세력들의 무분별한 난동은 그 장본인이 누구이며 무슨 목적을 추구하고 있는가 하는 것을 더욱 선명하게 드러내 보이고 있다중국 홍콩에서 시위가 벌어진 것과 때를 같이하여 중앙 정부가 취하는 조치들에 대해 사사건건 시비질하던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은 이제는 보다 노골적인 방법으로 불순 세력들의 폭동을 추동하는 한편 중국의 내정에 공공연히 간섭해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논평은 어떤 나라가 무슨 조치를 취하는가 하는 것은 그 나라의 자주권에 속하는 문제인데 서방 세력은 중뿔나게 나서서 중국의 내부 문제에 머리를 들이밀고 이래라저래라 훈시질하며 불순분자들의 난동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미국의 인물들이 지난시기 중국에서 반정부적 폭동을 일으켰던 주요 사람들을 만나서 대중국 비난을 일삼았으며 밖으로는 사회주의 국가의 국제적 영상을 흐려놓고 안으로는 사회적 혼란을 조장, 확대하여 중국을 분열, 와해시키려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논평은 홍콩사태는 중국 정부가 밝힌 대로 단순히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기 위한 일시적 행위가 아니라 한 나라, 두 제도원칙을 부정하려는 정치적 간섭행위이며 사회주의 중국의 영토완정과 사회적 안정을 파괴할 것을 노린 엄중한 도전행위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중국당과 정부는 홍콩 사태는 철저히 중국 내정에 속하는 문제로 그 어떤 나라나 기구, 개인도 간섭할 권리가 없으며 철두철미 중국 인민의 염원에 맞게 해결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내세우고 현 사태를 수수방관하지 않으려는 확고한 입장을 표시했다며 반중국 및 홍콩혼란세력들은 형세를 오판하지 말며 중국 중앙정부의 자제력을 나약성으로 보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논평은 정세가 더욱 악화되고 홍콩특별행정구 정부가 사태를 통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는 경우 절대로 이를 방치하지 않겠다는 것이 중앙정부의 입장으로 중국은 기본법의 규정에 따라 각종 동란을 신속히 평정할 수 있는 충분한 여러 가지 방법과 강대한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논평은 외부의 사촉을 받은 불순 세력이 인민의 의사에 배치되게 사회적 안정을 파괴하고 전 중국을 혼란에 빠뜨려 나라를 분열시키려고 날뛰고 있는 데 대해 중국정부가 팔짱을 끼고 가만히 앉아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논평은 북은 <한 나라, 두 제도> 노선을 견지하고 나라의 영토완정과 정치적 안정, 사회주의를 견결히 수호하려는 중국당과 정부의 모든 조치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격화하면서 홍콩 국제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사태까지 빚어지자 중국 정부가 본토의 무력을 동원해 진압하는 카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