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박지원 의원에 경고 "북과의 관계 망탕 지껄이지 말라"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19

북은 지난 16일 북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박지원 의원이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한 것을 두고 “입에 담지 못할 험담질을 해댔다”고 비판했다.

 

앞서 박지원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고 정주영 회장님의 고향인 통천에서 (16일) 북한이 미사일을 2회 발사한 것은 최소한의 금도를 벗어난 것”이라며 “통천은 접경지역은 아니지만 금강산 인근 지역으로, 남북교류를 위해 소 떼 방북과 평양에 정주영체육관을 건설해 준 정 회장님 상징성을 생각하더라도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북미 실무회담을 앞두고 핵 폐기를 준비하면서도 재래식 무기의 비대칭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 하더라도 계속 우리를 겨냥해 미사일 등을 발사하고 막말과 조롱을 계속한다면 그것은 정상 국가로의 진입이 아닌 야만국임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혓바닥을 함부로 놀려대지 말아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나살(낫살)에 어울리지 않게 쭐렁거리는 박지원이라는 ‘국회’의원의 눈꼴사나운 추태를 가만 앉아 보자니 괴롭기 그지없다”고 비난했다.

 

논평은 “입은 삐뚤어져도 주라는 바로 불라고 했다”며 “남조선의 얼간이정치인들의 망령된 추태를 놓고 이렇게 말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마치 자기가 6.15시대의 상징적인 인물이나 되는 것처럼 주제넘게 자칭하는 박지원이 이번에도 설태 낀 혓바닥을 마구 놀려대며 구린내를 풍기었다”며 “박지원은 도덕적으로도 덜돼먹은 부랑아이고 추물”이라고 비난했다.

 

더욱이 “6.15시대에 평양을 방문하여 입에 올리기 민망할 정도로 노죽(남의 마음에 들려고 말이나 표정이나 행동을 꾸미는 일)을 부리던 이 연극쟁이가 우리와의 연고관계를 자랑거리로, 정치적 자산으로 이용 해먹을 때는 언제인데 이제 와서 배은망덕한 수작을 늘어놓고 있으니 그 꼴이 더럽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끝으로 논평은 “한번은 더 참을 것”이라며 “그러나 다시는 우리와의 관계를 망탕 지껄이지 말아야 한다”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고 하늘을 쳐다보며 침을 뱉는 멍청한 짓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제 상통이나 험악하게 될 뿐”이라고 경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