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건 “나의 임무는 북과 실무협상 재개하는 것”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8-22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으로부터 소식이 오는 즉시 협상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다.

 

20일부터 방한 중인 비건 특별대표는 21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와 북미 실무협상 조기 재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협의 직후 열린 약식 기자회견에서, 이도훈 본부장은 지금은 지난 630일 판문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한 바 있는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미국은 북과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러시아 대사직을 맡지 않을 것이며, 북과 진전을 이루는 일에 계속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나의 팀에게 싱가포르에서 약속된 4가지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김정은 위원장과 합의한 대로 북과 실무협상을 재개해야 한다는 과제를 줬다. 나는 이 중요한 임무에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 일을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건 대표는 21일 오후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을 했다.

 

20일부터 22일까지 한국을 방문 중인 비건 대표는 비22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면담한 뒤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1(현지 시각) 브리핑에서 비건 대표가 북측과 실무협상을 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이미 배포한 비건 대표의 방한 일정과 관련해 변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미 국무부는 비건 대표가 19~20일 일본 방문에 이어 20~22일에는 한국을 찾아 북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 조율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