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중당, “자한당의 조국 청문회 버티기는 추석연휴 노린 것”

가 -가 +

백남주 객원기자
기사입력 2019-08-22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격검증이 정치사회적 주요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를 비판하면서도 정작 인사청문회 일정을 미루고 있다.

 

이에 민중당은 21일 김종훈 원내대표 명의의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회 일정을 미루고 있는 것은 추석연휴를 계기로 보수지지층을 결집시키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 때리기에 주요부처 인사청문회가 개점휴업 상태라며 법률이 정한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 이른바 장외청문으로 버티는 구태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법정기한을 어기면서까지 9월에 열자고 고집한다의혹과 여론몰이로 조국 후보를 낙마시키고 추석연휴 보수지지층이나 모으겠다는 속셈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제기와 검증은 국회 본연의 책무라면서도 법정기한을 어기고 다른 부처 청문회까지 볼모로 삼는 자한당의 작태 또한 정상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은 선친 묘소 찾아가기 쇼따위로 청문회를 희화화하지 말고 헌법이 부여한 국회권한으로 떳떳이 검증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원내 논평] 자한당은 장외청문 멈추고 국회에서 검증하라

 

조국 후보 때리기에 주요부처 인사청문회가 개점휴업 상태다. 오늘 겨우 확정된 여성가족부와 농림수산부를 제외한 5개 부처는 청문회 일정조차 잡지 못했다. 결산은 물론이고 예정된 국정감사에도 영향을 주지 않을지 걱정이다.

 

자유한국당은 법정기한을 어기면서까지 9월에 열자고 고집한다. 의혹과 여론몰이로 조국 후보를 낙마시키고 추석연휴 보수지지층이나 모으겠다는 속셈 아닌가. 법률이 정한 인사청문회를 무력화하고 이른바 장외청문으로 버티는 구태에 깊은 유감이다.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의혹제기와 검증은 국회 본연의 책무이며 조국 후보 역시 예외일 수 없다. 하지만 법정기한을 어기고 다른 부처 청문회까지 볼모로 삼는 자한당의 작태 또한 정상은 아니다.

 

자유한국당은 선친 묘소 찾아가기 쇼따위로 청문회를 희화화하지 말고 헌법이 부여한 국회권한으로 떳떳이 검증하길 바란다.

 

2019821 

민중당 원내대표 국회의원 김종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