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위원장, 새 형의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 성공..."정말 대단한 무기"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25

▲ 북은 지난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 북이 8월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 을 진행했다.

 

 

 

▲ 북은 지난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북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도 아래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우리 식의 전략전술무기 개발 사업에서 새로운 혁명을 일으켜 나가고 있는 국방과학기술자들과 군수공업부문 노동계급은 나라의 국방력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 식 초대형방사포를 연구개발해내는 전례 없는 기적을 창조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이 24일 새벽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발사체의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약 380여㎞,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고 밝힌 바 있다.

 

통신은 “우리 혁명의 최고 이익과 현대전의 특성, 조선반도 주변에서 극도로 첨예화되는 군사정치정세의 요구에 맞게 나라의 국방공업을 세계최강의 수준에 올려 세울 데 대한 웅대한 구상을 펼치시고 천재적인 예지와 특출한 과학적 통찰력으로 새로 개발할 무기체계의 설계방안과 전술기술적제원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인 가르치심”을 준 김정은 위원장의 “세심한 지도와 정력적인 영도에 의하여 세상에 없는 또 하나의 주체병기가 탄생하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날 시험사격을 리병철, 김정식,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을 비롯한 당중앙위원회와 국방과학부문의 지도간부들이 함께 지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 무기체계개발정형’을 파악하고 시험사격명령을 내리자 “온 행성을 또다시 뒤흔들며 우리의 힘, 우리의 기술이 만 장약된 주체무기의 출현을 알리는 장엄한 폭음이 터져 오르고 거대한 동체가 성공의 불줄기를 내뿜으며 만리창공으로 솟구쳐 올랐다”며 “시험사격을 통하여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의 모든 전술기술적 특성들이 계획된 지표들에 정확히 도달하였다는 것을 검증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의 거대한 전투적 위력을 보며 기쁨을 금치 못하였다”며 “정말 대단한 무기라고, 우리의 젊은 국방과학자들이 한번 본적도 없는 무기체계를 순전히 자기 머리로 착상하고 설계하여 단번에 성공시켰는데 총명하다고, 큰일을 해냈다”고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오늘 무엇보다도 기쁜 것은 새 무기 개발과정을 통하여 주체적국방공업의 비약적 발전을 떠메고나갈 젊고 쟁쟁한 인재부대가 육성되고 있는 것”이라면서 “이들은 천만금을 주고도 바꿀 수 없는 나라의 귀중한 보배이며 재부이며, 당에 충실하고 재능 있는 국방과학자, 기술자들이 있기에 주체적 국방공업은 끊임없이 강화 발전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개발 완성한 하나하나의 주체무기들마다에는 조국과 인민의 운명과 미래를 책임지고 우리 식 사회주의를 굳건히 수호해나갈 수 있는 강력한 전쟁억제력을 마련한 조선노동당의 위대성과 당의 영도를 받들어 애국의 피와 땀을 아낌없이 바쳐가는 우리 국방과학자들의 고결한 충정의 세계가 응축되어 있다”고 말했다.

 

또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8월 24일은 정말 잊을 수 없는 좋은 날이라고, 3년 전 바로 오늘 우리는 세계적으로 몇 안 되는 전략잠수함 탄도탄수중시험발사에서도 성공하였다고 감회깊이 말씀하시면서 중중첩첩 막아서는 시련의 천만고비들을 강행돌파하시며 전략무기들을 개발 완성하시던 잊을 수 없는 나날들을 사랑하는 전우들과 함께 회억하시었다”고 전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우리의 국방공업이 지닌 중대한 사명은 국가방위력을 철벽으로 다져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을 보위하고 혁명의 최후승리를 담보하며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선도하고 적극 추동하는데 있다”면서 “우리의 힘을 우리가 요구하는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굴함 없는 공격전을 벌려 적대세력들의 가증되는 군사적 위협과 압박공세를 단호히 제압 분쇄할 우리 식의 전략전술무기개발을 계속 힘 있게 다그쳐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