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영국·프랑스·독일 공동성명 비판 "대화의 시점만 멀어질 것"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08-29

북은 2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인 영국, 프랑스, 독일(비상임) 3국이 최근 발표한 ‘북 미사일 규탄 성명’과 관련해 “우리가 취한 자위적인 무장현대화조치들과 관련하여 영국, 프랑스, 독일이 매번 중뿔나게 나서서 이러쿵저러쿵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고 누구에게도 납득이 가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선경 북-유럽협회 고문 담화를 통해 “이 나라들은 남조선에서 벌어지는 전쟁연습과 첨단살인 장비납입에 대해서는 애써 외면하고 우리의 상용무기개발조치들에 대하여서만 무턱대고 시비하는 사리분별 없는 행위가 그들이 그토록 바라는 대화의 시점만 더 멀어지게 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지난 27일 이들 3국은 공동성명을 통해 “북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위반”이라며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CVID)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고 미국과 의미 있는 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는 유럽나라들과의 관계를 좋게 발전시키자는 입장이지만 그것은 자주권호상존중에 철저히 기초하여야 한다”며 “영국, 프랑스, 독일은 경직되고 편견적인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보장에 도움을 주지 못하겠으면 차라리 잠자코 있으면서 소란스러운 제집안일이나 돌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특히 통신은 “이 나라들이 우리를 비난하는 자막대기로 써먹고 있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대조선‘결의’들은 유엔헌장을 비롯한 보편적인 국제법들을 난폭하게 유린하고 주권국가의 자위권과 생존권마저 짓밟아버리려는 불법무도한 문서장들에 불과하며 우리는 언제 한번 이를 인정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기를 지킬 힘이 없어 40여 년 간이나 일제야수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먹히우고 전쟁의 참화로 온 나라가 잿더미로 변하였던 쓰라린 역사적 교훈을 안고 있는 우리가 생억지에 불과한 그따위 문서장 때문에 평화를 담보하는 자위권을 포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욱이 “압력과 회유에 못 이겨 ‘국제사회’의 무장해제요구를 받아들였다가 서방 열강들에 의해 도륙당한 나라들의 운명과 그리고 약자는 강자에게 얻어맞고 어디 가 하소연도 못하는 오늘의 국제관계는 자기의 안전은 자기자체로 지켜야 한다는 것을 명명백백히 실증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통신은 “우리를 걸고든 나라들이야말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란다고 입버릇처럼 외우면서도 돈벌이에 환장이 되어 남조선에 군사장비들을 팔아먹고 있는 것으로 하여 사실상 그 누구를 ‘규탄’할 체면도 없는 나라들”이라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