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리용호-왕이 “새로운 시대, 북·중 관계 더욱 발전시키자”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09-03

 

▲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일 평양에 도착했다. 왕 부장은 리용호 북 외무상을 만났다. 사진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왕 부장 일행.     

 

·중 외교장관이 지난 2일 평양에서 만나 양국 간 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한반도 문제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신화통신>3일 왕이 중국 국무위원겸 외교부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회담했다고 보도했다.

 

왕이 부장은 리 외무상을 만나서 올해 북·중 수교 70주년이고 특히 지난 6월 시진핑 주석의 방북은 중조() 전통우의와 전략적 상호신뢰를 극대화하여 양당 및 양국 관계를 새로운 역사적 시기로 진입시키도록 추동했다고 말했다고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이어 왕 부장은 중조 우호협력관계를 유지, 공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며 중국은 북과 함께 양국 정상의 중요한 합의를 실현하고 양국 수교 70주년 기념행사를 잘 치르며 우호 교류, 실무 협력, 국제무대에서 긴밀한 소통 및 협력을 원한다고 말했다.

 

계속해 왕 부장은 “70년 동안 국제 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중조 쌍방은 비바람을 맞으며 한배에 타고 나란히 걸어왔다새로운 출발선에 선 중조관계더욱 아름다운 미래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리 외무상은 북·중 친선 강화 발전은 당과 국가의 변함없는 방침이라며 북·중 수교 70주년을 성대히 축하해 새로운 시대의 북·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자고 강조했다.

 

이날 회담에서 왕 부장은 홍콩 시위와 관련한 중국의 입장을 밝혔고 리 외무상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으로 외부 세력이 간섭해서는 안 된다며 중국 입장을 강력히 지지했다고 <신화통신>은 보도했다.

 

<신화통신>쌍방은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최신 상황을 서로 통보했으며, 이에 대해 계속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지역의 평화 안정을 유지하는 데 더 큰 기여를 하기로 동의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북의 조선중앙통신도 왕이 외교부장의 평양 도착 소식과 환영하는 연회가 만수대 의사당에서 열렸다고 3일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