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 “새 형의 SLBM 북극성-3 시험 발사 성공”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03

 

▲ 북은 SLBM인'북극성-3'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 북은 이번 시험 발사를 통하여 새로 설계된 탄도탄의 핵심전술기술적 지표들이 과학기술적으로 확증되었으며 시험 발사는 주변 국가들의 안전에 사소한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3일 보도했다.     

 

▲ 2일 북일 원산 일대에서 발사한 것은 새 형의 SLBM인 '북극성-3'이라고 확인되었다.     

 

▲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북극성-3'형 시험발사 현장에는 직접 참석하지 않았다.

 

102일 북이 쏘아 올린 발사체는 잠수함 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조선중앙통신은 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2019102일 오전 조선 동해 원산만 수역에서 새 형의 잠수함 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 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새 형의 탄도탄 시험 발사는 고각발사방식으로 진행되었고 시험 발사를 통하여 새로 설계된 탄도탄의 핵심전술기술적 지표들이 과학기술적으로 확증되었으며 시험 발사는 주변 국가들의 안전에 사소한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현지에서 시험 발사를 지도한 당 및 국방과학연구부문 간부들은 성공적인 시험 발사 결과를 당중앙위원회에 보고했으며 이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위를 대표해 축하 인사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북극성-3’형 시험 발사 현장에는 직접 참석하지 않은 것이다.

 

통신은 이번에 진행한 새 형의 잠수함탄도탄 북극성-3형 시험 발사의 성공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외부 세력의 위협을 억제하고 나라의 자위적 군사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데서 새로운 국면을 개척한 중대한 성과로 된다고 보도했다.

 

북은 20168SLBM북극성-1형을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 또한 20172월 이를 지상발사용으로 개조한 북극성-2형을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

 

그리고 김정은 위원장이 20178월 국방과학원 화학재료연구소 현지 시찰할 때 수중전략탄도탄 북극성-3’이라고 적힌 미사일 구조도를 북의 언론에 노출시킨 적이 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2일 오전 711분께 강원도 원산 북동쪽 17해상에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며 이 미사일의 최대 비행고도는 910, 거리는 약 450라고 밝혔다.

 

▲ 2017년 8월 김정은 위원장이 국방과학원 화학재료연구소 시찰 당시 북극성-3호  구조도(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