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미 '우호적' 예비접촉...5일 본격적인 실무협상 진행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0-05

북과 미국이 4일(현지시각) 스웨덴 스톡홀름 인근에서 예비접촉을 갖고 당초 예정대로 5일 하루 본격적인 북미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최종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다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스톡홀름 외곽에 위치한 콘퍼런스 시설 ‘빌라 엘비크 스트란드’에서 진행된 북미 예비접촉에는 권정근 전 북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과 마크 램버트 미 국무부 대북 특사가 참석했다.

 

이들은 우호적인 분위기 속에서 5일 진행하는 실무협상과 관련한 생산적인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본격적인 실무협상에는 북측에서는 김명길 북 외무성 순회대사가, 미국 측에서는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참석하며 5일 같은 장소에서 진행한다.

 

앞서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를 비롯한 북 대표단이 3일 스톡홀름에 도착한 데 이어, 4일에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등 미국 대표단이 도착했다.

 

북 대표단의 김명길 대사는 3일 “미국 측에서 새로운 신호가 있어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을 포함해 미 국무부에서는 북 협상 전망과 관련해 공개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북 대표단은 실무 협상을 마친 뒤 러시아 모스크바를 경유해 7일 베이징으로 돌아와 평양으로 복귀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