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 축전 주고 받아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06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북·중 외교 수립 70돌에 즈음해 축전을 주고받았다.

 

조선중앙통신은 6일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축전 내용을 각각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축전에서 북·중 두 나라가 외교 관계를 맺은 것은 새 형의 북·중관계의 탄생을 알리는 획기적인 사변이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70년간 조중 두 당, 두 나라 인민은 사회주의 위업을 수호하고 빛내이는 여정에서 언제나 생사고락을 같이하면서 세월의 온갖 풍파를 이겨냈으며 세인의 경탄을 자아내는 위대한 친선의 역사를 수놓아왔다라며 선대 수령들께서 마련해주신 고귀한 전통이 있고 조선로동당과 중국공산당의 현명한 영도가 있으며 두 나라 인민이 피로써 지켜낸 사회주의가 있었기에 조중 친선은 지리적인 필연적 개념이 아니라 동서고금에 찾아볼 수 없는 각별한 친선으로 다져지게 되었다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북·중 친선의 훌륭한 전통을 꿋꿋이 이어 나가며 친선 협조 관계의 전면적 부흥을 이룩하려는 것이 자신과 조선노동당, 정부의 확고부동한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나는 총서기동지와 굳게 손잡고 조중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염원에 맞게 조중 친선을 세상이 부러워하도록 강화발전 시켜 나갈 것이며 친선과 단결의 위력으로 사회주의 위업과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굳건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축전에서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북·중 친선은 사회주의 위업의 한길에서 영원불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진핑 주석은 축전에서 70년 전 양국이 외교를 맺은 것은 두 당, 두 나라 관계 역사에서 획기적이고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라며 북이 중화인민공화국과 제일 먼저 외교 관계를 맺은 나라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70년간 두 당, 두 나라 역대 영도자들의 관심과 쌍방의 공동의 노력에 의하여 전통적인 중조친선은 복잡다단한 국제정세와 변천하는 시대의 시련을 이겨내면서 끊임없이 발전하고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굳건해졌으며 인민들의 마음속에 깊이 뿌리내리었다두 나라는 여러 분야의 교류와 협조에서 풍만한 성과를 이룩함으로써 자기 나라에서의 사회주의 위업의 번영과 전진을 힘 있게 추동하였을 뿐 아니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데서 중요하고 적극적인 역할을 발휘하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 주석은 북·중 관계를 훌륭히 수호하고 공고하게 발전시키려는 것은 중국 공산당과 정부의 시종일관하며 확고부동한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시 주석은 지난해이래 나는 위원장동지와 5차례 상봉하고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룩하였으며 공동으로 중조관계를 이끌어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들어서도록 하였다라며 중국 측은 조선 측과 손잡고 노력하여 외교 관계 설정 70돌을 계기로 중조관계의 장기적이고 건전하며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함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더 많은 복리를 가져다줄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 양국은 1949101일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닷새 뒤인 106일 정식 외교 관계를 수립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