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 북 “북미 대화의 운명은 미국의 태도에...시한은 올해 말까지”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06

  

북 외무성이 담화를 통해 북미 실무협상과 관련해 미국이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북미 실무협상 결과에 대해 미 국무부가 5일(현지 시각) 성명을 통해 북 대표단의 초기 논평이 오늘 8시간 반에 걸친 논의 내용과 정신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미국은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져왔고 북한 측과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하며 나아가 주최 측인 스웨덴이 2주 후에 스톡홀름에서 다시 만나자고 초청했으며, 미국은 이 초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힌 것에 대한 정면 반박이다.

 

담화에서 우리는 최근에 미국 측이 새로운 방법창발적인 해결책에 기초한 대화에 준비되었다는 신호를 거듭 보내오면서 협상 개최를 짓궂게 요청해왔으므로 미국 측이 올바른 사고와 행동을 할 것이라는 기대와 낙관을 가지고 협상에 임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담화는 그러나 정작 협상 장소에 나타나 보여준 미국 측 대표들의 구태의연한 태도는 우리의 기대가 너무도 허황한 희망이었다는 것을 느끼게 하였으며 과연 미국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입장을 가지고 있기는 한가 하는 의문을 증폭시켰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미국이 이번 협상에서 기존 입장을 고집했으며 아무런 계산이나 담보도 없이 연속적이고 집중적인 협상이 필요하다는 막연한 주장만을 되풀이했다고 밝혔다.

 

담화는 북미 실무협상과 관련해서 김명길 순회대사가 이번 협상과 관련한 북의 원칙적 입장을 밝혔다며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우리 대표단의 기자회견이 협상의 내용과 정신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였다느니, 조선 측과 훌륭한 토의를 가지였다느니 하면서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담화는 미국이 이번 협상에서 양측이 두 주일 후에 만날 의향이라고 사실과 전혀 무근거한 말을 내돌리고 있는데 판문점 수뇌 상봉으로부터 99일이 지난 오늘까지 아무것도 고안해내지 못한 그들이 두 주일이라는 시간 내에 우리의 기대와 전 세계적 관심에 부응하는 대안을 가져올 리 만무하다라고 강조했다.

 

담화는 미국이 우리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고 우리 인민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이번과 같은 역스러운 협상을 할 의욕이 없다고 밝혔다.

 

 

담화는 마지막으로 우리가 문제해결의 방도를 미국 측에 명백히 제시한 것만큼 앞으로 조미 대화의 운명은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으며 그 시한부는 올해 말까지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북 외무성 대변인 담화 전문이다.

 

-----------------------아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 담화 (전문)

 

조미 사이의 합의에 따라 스웨리예의 스톡홀름에서 104일 예비접촉에 이어 5일 조미 실무협상이 진행되였다.

 

우리는 최근에 미국 측이 새로운 방법창발적인 해결책에 기초한 대화에 준비 되였다는 신호를 거듭 보내오면서 협상 개최를 지꿎게 요청해왔으므로 미국 측이 옳바른 사고와 행동을 할 것이라는 기대와 락관을 가지고 협상에 림하였다.

 

그러나 정작 협상 장소에 나타나 보여준 미국 측 대표들의 구태의연한 태도는 우리의 기대가 너무도 허황한 희망이였다는 것을 느끼게 하였으며 과연 미국이 대화로 문제를 해결할 립장을 가지고 있기는 한가 하는 의문을 증폭시켰다.

 

미국 측은 이번 협상에서 자기들은 새로운 보따리를 가지고 온 것이 없다는 식으로 저들의 기존 립장을 고집하였으며 아무런 타산이나 담보도 없이 련속적이고 집중적인 협상이 필요하다는 막연한 주장만을 되풀이하였다.

 

미국은 이번 협상을 위해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으며 저들의 국내정치 일정에 조미 대화를 도용해보려는 정치적 목적을 추구하려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우리 측 협상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협상과 관련한 우리의 원칙적 립장을 밝히였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우리 대표단의 기자회견이 협상의 내용과 정신을 정확히 반영하지 못하였다느니, 조선 측과 훌륭한 토의를 가지였다느니 하면서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

 

기대가 클수록 실망은 더 큰 법이다.

 

우리는 이번 협상을 통하여 미국이 조미 관계를 개선하려는 정치적 의지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오직 저들의 당리당략을 위해 조미 관계를 악용하려 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되였다.

 

미국이 이번 협상에서 량측이 두주일후에 만날 의향이라고 사실과 전혀 무근거한 말을 내돌리고 있는데 판문점수뇌상봉으로부터 99일이 지난 오늘까지 아무것도 고안해내지 못한 그들이 두주일이라는 시간 내에 우리의 기대와 전 세계적 관심에 부응하는 대안을 가져올 리 만무하다.

 

미국이 우리 국가의 안전을 위협하고 우리 인민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에는 이번과 같은 역스러운 협상을 할 의욕이 없다.

 

우리는 이미 미국이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천명한 바 있다. 

 

우리가 문제해결의 방도를 미국 측에 명백히 제시한 것만큼 앞으로 조미 대화의 운명은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으며 그 시한부는 올해 말까지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