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평양 남북축구 생중계는 없어...내일 북측 DVD를 통해 제공

가 -가 +

박한균 기자
기사입력 2019-10-15

29년 만에 성사된 평양 남북축구 경기는 생중계로 전파를 탈 수 없게 됐지만 15일 실시간 경기 상황은 김일성경기장에 마련된 프레스센터를 통해 전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당일 경기 영상은 다음 날인 16일 저녁 이후 북측이 제공한 DVD를 통해 접할 수 있다고 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15일 오전 기자들과 만남에서 “북측으로부터 대한축구협회 관계자 2명의 AD카드를 발급받아 이들이 김일성경기장 프레스센터에서 인터넷을 보장받았다. 경기장에서 남측으로 연락할 수 있는 수단을 확보한 셈”이라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경기 영상을 담은 DVD를 우리 측 대표단이 출발하기 직전에 제공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면서 “16일 오후 5시 20분 평양을 출발해 베이징을 경유하여 인천 도착이 17일 00시 45분쯤 되는데, 시간은 제법 지났지만 경기영상을 직접 우리 국민들이 볼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DVD는 곧바로 방송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고 기술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덧붙였다.

 

또 통일부 당국자는 “경기장 현장 확인 결과 구글 지메일을 통해 서울-평양간 연락은 가능하며, 여러 종류의 소셜미디어서비스는 안되는 것 같다. 원인은 잘 모르겠다”라며 “아무튼 경기속보를 최대한 신속하게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잔니 인판티노 FIFA회장이 2023년 여자월드컵 남북공동개최와 관련한 협의를 위해 방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