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트럼프 대통령 “북과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0-22

 

트럼프 대통령이 21(현지 시각) 각료회의에서 아마도 북과 무엇인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무엇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 관련해 매우 흥미로운 정보가 있다. 많은 일들이 진행되고 있다. 그리고 어느 시점에 중대한 재건’(major rebuild)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중대한 재건은 스톡홀름에서 북미 실무협상이 결렬된 속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의 의지대로 북미 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열리게 된다면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을 만족시킬만한 안을 마련한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하고 그는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내고 있다. 나는 그를 존중하고, 그는 나를 존중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에 대해 평가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와 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누군가가 대통령이 됐다면 현재 북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며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북이 가장 큰 문제이며,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 자신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전화를 걸어봤느냐고 물었지만, 오바마 전 대통령은 그렇지 않다고 대답했다고 말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실제론 11번에 걸쳐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다른 쪽에 있는 사람, 즉 김정은 위원장이 오바마 전 대통령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존경심이 부족했던 것이라고 밝힌 뒤 김정은 위원장이 나의 전화는 받는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자신의 친분을 다시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