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부 “당국·사업자 포함한 금강산 공동점검단 방북 의사, 북에 통지”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정부는 5일 금강산관광 문제해결을 위해 당국과 사업자로 구성된 공동점검단을 구성해 방북하겠다는 뜻을 북측에 다시 통지했다.

 

통일부는 6정부는 어제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앞으로 당국과 사업자 등이 포함된 공동점검단을 구성하여 방북할 것임을 통지했다라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문제는 합의를 통해 해야 한다는 원칙, 남북 간의 어떤 만남을 통해 해야 된다는 방침 하에 진행시켜 나가고 있다. 이번 공동점검단의 방북 같은 경우에도 북측이 제기한 문제, 우리 측이 제기한 문제 등 여러 가지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금강산 시설철거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 정부가 철거 문제를) 아직 공식적으로 제기하고 있지는 않은데, 기본적으로 그게 철거 문제가 됐든 또 금강산 관광 재개 문제가 됐든 시설점검은 필수적인 절차라며 어쨌든 금강산 관광에 문제나 해법 마련 차원에서도 시설 안전검검은 필수적이기 때문에 필수적인 절차로 이행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방북 일정과 기간은 북측과 구체적인 협의를 통해서 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공동점검단 구성과 관련해 현대아산은 포함이 될 것 같다. 다른 사업자 포함 여부는 좀 더 구체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북은 지난달 25일 남측 시설물 철거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보냈고, 이에 대해 정부는 사흘 만인 28일 금강산 실무회담을 역제안하는 통지문을 발송했다. 그러나 북은 바로 다음 날, 금강산 시설철거와 관련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협의하자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