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국방부 장관, 한미 연합훈련 조정할 용의 있어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이 13(현지 시각) 북과의 외교를 위해 한국에서 진행하는 군사 훈련을 조정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한미안보협의회(SCM) 참석차 서울로 향하던 에스퍼 장관이 전용기 내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외교적 필요에 따라 훈련을 강화 또는 축소할 것이라며 우리는 외교관들이 북과 마주 앉을 수 있도록 이런 사안들에 대한 권한을 줘야 한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에스퍼 장관은 우리는 훈련 규모를 조정할 때 한국 측과 긴밀히 협력하길 원한다라며 이는 북에 대한 양보가 아니라 외교에 대한 문을 열어두는 차원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에스퍼 장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말한 연내 시한에 대해 나는 어떤 나라, 어떤 지도자가 무엇인가 말할 때 이를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라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현재 주한미군의 규모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그 동안 한미 연합군사훈련 규모를 일부 축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한미 연합군은 충분한 방어력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에스퍼 장관은 지소미아 종료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 관리들과 만나 미국 정부의 우려를 전달할 것이라며, 지소미아 유지를 원한다는 미국 측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편, 오는 12월에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실시할 것이라는 미국에 대해 북 국무위원회 대변인은 13일 담화에서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해 더 이상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북의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북은 담화에서 미국이 지금과 같은 정세 흐름을 바꾸지 않는다면 멀지 않아 더 큰 위협에 직면하고 고달프게 시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