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 북 외무성 “미국과 더 이상 마주 앉을 의욕 없다”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17

 

북이 더 이상 미국과 마주 앉을 의욕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북 외무성 대변인은 17일 담화를 통해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 인권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해 미국이 우리 제도를 무너뜨리려는 허황한 꿈을 여전히 버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확인하게 되었다라며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대변인은 이번 북 인권결의안 채택과 관련해 유엔의 간판을 도용한 이번 결의채택 놀음은 유엔이라는 것이 미국이 손을 들라고 하면 들고 내리라고 하면 내리는 허재비(허수아비)로 완전히 전락되었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보여 준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변인은 사실 며칠 전까지만 하여도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려는 의사를 내비친 데 대하여 우리 딴에는 대화상대인 우리에 대한 고려로부터 긴장 상태를 완화하고 대화에 기회를 주려는 긍정적인 시도의 일환으로 보기 위해 애써 노력하였다라면서 그러나 이번에 반공화국 인권결의가 강압채택된 것을 보면서 우리는 미국이 우리 제도를 무너뜨리려는 허황한 꿈을 여전히 버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확인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미국이 북의 사상과 제도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북을 고립, 압살하려는 적대시 정책에 집착하고 있다는 것이 이번 북 인권결의안 채택으로 증명되었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특히 조미대화가 물망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이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개꿈을 꾸고 있는 것은 우리와 마주 앉아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 준다라며 우리는 이런 상대와 더이상 마주앉을 의욕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앞으로 조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 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논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북 외무성 대변인 담화 전문이다.

 

----------------------아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 (전문)

 

 

14일 유엔총회 제74차 회의 3위원회 회의에서 반공화국 인권결의라는 것이 강압채택되였다.

 

우리는 이것을 우리를 과녁으로 명백히 정하고 우리 제도를 강도적으로 말살하려는 적대세력들의 무분별한 정치적도발행위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유엔의 간판을 도용한 이번 결의채택놀음은 유엔이라는 것이 미국이 손을 들라고 하면 들고 내리라고 하면 내리는 허재비로 완전히 전락되였다는것을 적라라하게 보여준다.

 

지나온 력사가 보여주는 바와 같이 저들에게 순종하지 않는 나라들의 정권교체를 시도할 때마다 인권문제를 조작해내고 이를 침략의 구실로 써먹는 것은 제국주의자들의 상투적인 수법이다.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지는 격으로 워싱톤 정계에서 인권타령이 울려나오고 제 고향과 혈육마저 버리고 달아난 인간쓰레기들이 백악관에 뻐젓이 드나들고 있는 것과 때를 같이하여 벌어진 이번 결의채택놀음은 반공화국 인권소동의 배후에 미국이 서있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해주고 있다.

 

사실 며칠 전까지만 하여도 미국이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조정하려는 의사를 내비친데 대하여 우리 딴에는 대화상대인 우리에 대한 고려로부터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대화에 기회를 주려는 긍정적인 시도의 일환으로 보기 위해 애써 노력하였다.

 

그러나 이번에 반공화국 인권결의가 강압채택된 것을 보면서 우리는 미국이 우리 제도를 무너뜨리려는 허황한 꿈을 여전히 버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다시금 명백히 확인하게 되였다.

 

조미관계가 절묘한 모퉁이에 놓인 지금과 같은 예민한 시점에 미국이 우리를 또다시 자극하는 정치적 도발을 걸어온데 대하여 우리는 각성을 가지고 대하고 있다.

 

현실은 미국이 우리의 사상과 제도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사로잡혀 우리를 고립압살하기 위한 적대시정책에 여전히 집착하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

 

특히 조미대화가 물망에 오르고 있는 때에 미국이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개꿈을 꾸고 있는 것은 우리와 마주앉아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사가 전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리는 이런 상대와 더이상 마주앉을 의욕이 없다.

 

더우기 신성한 우리 공화국을 국제형사재판소따위와 련결시키고있는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는 더더욱 없다.

 

앞으로 조미대화가 열린다고 해도 우리와의 관계개선을 위해 미국이 적대시정책을 철회하는 문제가 대화의제에 오른다면 몰라도 그전에 핵문제가 론의되는 일은 절대로 없을것이다.

 

주체108(2019)1117

평 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