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문] 김계관 “미국, 대화하고 싶다면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해야”

가 -가 +

김영란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북이 미국에 북미대화를 하려면 대북 적대시 정책부터 먼저 철회해야 한다고 다시 밝혔다.

 

김계관 북 외무성 고문이 18일 담화를 통해 이같이 입장을 표했다.

 

김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17(현지 시각) 트윗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곧 만나고 싶다고 밝힌 것에 대해 새로운 북미 정상회담을 하자는 의미로 해석했다고 담화에서 밝혔다.

 

그러나 김 고문은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세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이 있었지만 북미관계는 별로 나아진 것이 없이 미국이 자국에 유리하게 시간 끌기만을 한 것을 지적하고 그런 회담에는 흥미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부정적인 견해를 표했다.

 

또한 김 고문은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미국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며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라며 그동안 북이 취했던 조치들에 대해 미국이 상응하는 행동을 할 것을 촉구했다.

 

김 고문은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라고 주장해 미국이 대북 적대시 정책을 철회해야 대화를 시작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트윗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빨리 행동해서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만나자!”라고 밝혔다.

 

아래는 김계관 고문의 담화 전문이다.

 

-----------------아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계관 외무성 고문 담화 (전문)

 

나는 17일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면서 새로운 조미 수뇌회담을 시사하는 의미로 해석하였다.

 

지난해 6월부터 조미 사이에 세 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들이 진행되였지만 조미관계에서 별로 나아진 것은 없으며 지금도 미국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그 무슨 진전이 있는 듯한 냄새만 피우며 저들에게 유리한 시간벌이만을 추구하고 있다.

 

우리는 우리에게 무익한 그러한 회담에 더이상 흥미를 가지지 않는다.

 

우리는 아무것도 돌려받지 못한 채 더 이상 미국 대통령에게 자랑할 거리를 주지 않을 것이며 이미 트럼프 대통령이 자기의 치적으로 자부하는 성과들에 해당한 값도 다시 받아야 한다.

 

미국이 진정으로 우리와의 대화의 끈을 놓고 싶지 않다면 우리를 적으로 보는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할 결단을 내려야 한다.

 

주체108(2019)1118

평 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자주시보. All rights reserved.